스위치

英여왕, 브렉시트 논란에 “정치인 통치력없다”이례적 비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13


집권세력에 불편한 속내 드러내

영국 여왕인 엘리자베스 2세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문제로 혼란스러운 영국의 현실과 관련, 집권 세력의 통치능력을 꼬집으며 이례적으로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엘리자베스 여왕이 “제대로 통치를 못 한다"며 현 정치권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고 영국 왕실 소식통을 인용해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그녀는 (정치권에) 정말 낙담한 것 같다. 현 정치계층에 대한 실망감과 제대로 통치하지 못하는 무능함에 대해 여왕이 말하는 것을 들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여왕은 제임스 캐머런 전 총리가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임한 직후 개인 행사에서 이런 발언을 했지만, 이후 이런 불만은 점점 커졌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여왕은 67년의 재임 기간에 영국의 현실 정치로부터 거리를 두며 정치적 견해를 거의 밝히지 않았다.

타임스는 이번 발언을 엘리자베스 여왕이 내놓은 ‘가장 혹독한 정치 발언’ 가운데 하나라고 표현했다.

여왕의 발언 배경에는 왕실을 브렉시트의 소용돌이 속으로 끌어들이겠다고 위협해온 현 정치권에 대한 불만이 자리 잡고 있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최근 ‘노 딜’ 브렉시트를 막기 위해서라면 정부 불신임안 제출도 불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정부 불신임안이 통과된다고 하더라도 보리스 존슨 총리가 즉각 사퇴를 거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최근 더타임스는 보도했다.

정치권의 갈등은 엉뚱하게도 영국 왕실을 흔들고 있다. 정부 불신임안이 통과되더라도 총리 사임을 의무화하는 규정은 없다.

하지만 절차대로라면 여왕은 사퇴를 거부하고 버티는 존슨 총리를 사퇴시키고 새 총리를 임명해야 한다.

이 경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하는 여왕은 어찌 됐든 정치에 개입하게 돼 불편한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야당인 노동당의 내각 후보, 즉 섀도 캐비닛의 재무장관을 맡은 존 맥도낼은 벌써 “코빈 대표를 택시에 태워 버킹엄궁에 보내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

존슨 총리가 물러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노동당이 정부를 인수할 준비를 할 테니 여왕이 이를 임명해달라고 요구한 것이다.

위기감을 느낀 왕실 고위인사들과 총리실은 군주의 정치적 독립을 보호하기 위한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