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흡연장소 남녀간 차이 '뚜렷'…"남자는 밖에서, 여자는 안에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13


보사연 최은진 연구위원 "실내 흡연 많은 여성 건강보호 강화해야"

남녀 흡연자가 성별로 주로 담배를 피우는 장소에서 차이를 보인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남자는 주로 실외에서, 여자는 주로실내에서 흡연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13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흡연과 간접흡연 경험에 따른 담배 규제 정책 요구도'(최은진·이난희·윤시몬)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담배 규제 국민 인식을 파악하고자 2018년 10∼11월 전국의 현재 흡연자 3천221명(남 2천767명, 여 454명)을 대상으로 흡연 양상과 흡연 장소를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 이렇게 나왔다.
 

조사 결과 흡연자의 주된 흡연 장소(복수응답)는 전체적으로 건물 외 흡연 장소(71%), 건물 내 흡연실(32%), 길거리(28%) 등이었다.
 하지만 성별로 흡연장소에 뚜렷한 차이가 있었다.
 

여자는 남자보다 가정 실내 화장실(여 28%, 남 12.6%), 가정 실내 베란다(여 24.2%, 남 12.8%), 건물 화장실·복도(여 9.3%, 남 7.8%), 기타 가정 실내(여 9.3%, 남 8.0%) 등 실내 흡연 비율이 높았다.
 

이에 반해 남자는 건물 외 흡연실(남 74.0%, 여 51.8%), 길거리(30.3%, 여 17.8%) 등 실외에서 담배를 피우는 비율이 유의하게 높았다.
 흡연자의 흡연 시작 연령은 남자 19.2세, 여자 19.9세였다.
 

하루 평균 흡연량은 일반 담배(궐련) 12.5개비, 궐련형 전자담배 13.8개비였다.
 

흡연자의 66%는 흡연량을 줄이려고 시도했으며, 본격적인 금연 시도 경험 비율은 46.4%였다. 금연하려는 주된 이유는 본인의 건강 61%, 주변인의 간접흡연 우려 17% 등이었다.
 

남성 흡연자는 일반 담배(궐련) 사용이 82%, 궐련형 전자담배 사용이 15.7%였고, 여성 흡연자는 일반 담배(궐련)가 86%, 궐련형 전자담배가 11%였다.
 

최은진 보사연 연구위원은 "분석 결과 흡연자의 흡연 장소는 성별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면서 "여성은 지정된 흡연 장소보다 가정 실내에서 담배를 피우는 경향이 많은 만큼 여성 흡연자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정책과 사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