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인도 남부 홍수 200여명 사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14

인도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몬순(계절풍) 홍수’ 피해가 확산하면서 사망자 수가 200명을 넘어섰다.

힌두스탄타임스 등 현지 매체는 재난 당국을 인용해 인도 남부 케랄라주, 카르나타카주, 안드라프라데시주, 동부 웨스트벵골 주, 서부 구자라트주 등에서 최근 일주일 가까이 집중 호우가 쏟아지면서 227명이 숨지고 100만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13일 보도했다.

지난해 큰 홍수로 400여명이 숨진 케랄라에서는 올해도 이미 80명 넘게 목숨을 잃었다. 사망자 대부분은 불어난 물에 휩쓸리거나 산사태와 벼락 사고로 인해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케랄라에서만 80여건의 산사태가 발생했으며, 1만8천 헥타르(㏊)의 농경지가 침수돼 8만1천명의 농부가 피해를 봤다. 케랄라 북쪽에 인접한 카르나타카에서도 최근 48명이 숨졌다. 인도를 대표하는 유적지 중 하나로 유네스코(UNESCO)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함피 유적지도 물에 잠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이 밖에도 동부와 서부 지역 곳곳의 도로와 다리가 침수됐고 정전도 속출했다. 케랄라 주민 30여만명, 카르나타카 주민 60여만명 등 인도 곳곳에서 100만명 이상이 집을 잃고 대피소로 몸을 피한 상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