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사설] 달빛내륙철도 건설 빠를수록 좋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14

다음달 6일 국회에서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포럼이 열린다. 포럼에는 달빛철도가 경유하는 광역단체장·기초단체장 및 지역 국회의원이 총출동해 달빛내륙철도 추진 전략을 논의하고 대국민 홍보에 나선다. 13일엔 대구시·광주시 등 6개 광역단체와 경유지 기초단체(담양·순창·남원·장수·함양·거창·합천·고령) 실무자들이 광주시청에서 ‘경유지 지자체 실무자 협의회’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선 국회 포럼 준비사항을 점검하고 달빛철도 조기 건설을 위한 지자체별 역할과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달빛내륙철도 건설사업은 총연장 191㎞, 사업비 4조8천987억원의 대형 프로젝트다. 대구와 광주는 2016년 1월 대구에서 열린 영·호남 시·도지사회의에서 주요 의제로 다루는 등 일찌감치 달빛철도 건설에 공을 들여왔다. 하지만 같은 해 6월 발표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6~2025)에서 달빛내륙철도 건설이 추가 검토사업으로 지정되면서 추동력을 잃었다. 10년 이상의 장기계획에서 추가 검토사업은 후순위로 밀려났다는 의미다. 당시 5조원 가까운 사업비를 국비로 지원해야 하는 정부가 부담을 느꼈을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하지만 지난 연말 국회 예산 심사에서 달빛내륙철도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비 5억원이 반영되고 국토교통부가 올 6월 타당성 조사 용역을 발주하면서 상황이 반전됐다. 사업 추진이 가시화된 것이다. 대구시는 2021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청하고 기본계획 수립,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5년 착공, 2030년 완공한다는 복안이다. 하지만 큰 산이 남아 있다. 무엇보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2030)에 우선사업으로 지정되도록 하는 게 급선무다. 다음 달 국회 포럼에서도 이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라고 한다.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 문턱을 넘는 것도 녹록지 않다. 경제성 평가에서 발목이 잡힐 수 있는 만큼 전략적 대응이 절실하다.

달빛내륙철도가 깔리면 남부권광역경제권 구축의 응집력과 효율성이 한층 제고된다. 대구·광주는 물론 목포·여수·포항·울산·부산 등 영·호남 주요 도시가 1시간대 거리로 좁혀지는 까닭이다. 광주전남연구원은 6개 광역지자체의 주변 인구 577만명(219만가구)이 1시간대 통행권역에 들어간다고 예측했다. 대구와 광주의 끈끈한 공조가 달빛철도 조기 건설을 성사시킬 동력이 되길 기대한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