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강한나·손석구·오혜원 관람 비매너 논란 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8-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강한나-손석구 연합뉴스, 오혜원 인스타그램
배우 강한나 손석구 오혜원이 연극 관람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강한나에 이어 오혜원도 사과의 뜻을 밝혔다.

16일 오혜원은 자신의 SNS에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내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을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15일 강한나를 비롯해 손석구, 오혜원이 공연 중 다른 사람들의 관람을 방해했다는 후기가 이어졌다.


해당 후기를 작성한 관객들에 따르면 세 사람은 웃을 장면이 아닌 곳에서 크게 웃음을 터뜨리는가 하면, 극중 객석으로 카메라를 넘기는 장면이 등장하자 함께 포즈를 취하고 기지개를 펴는 등 쉴 새 없이 몰입을 방해했다며 세 사람의 행동을 비판한 바 있다.


이후 강한나는 16일 본인의 SNS를 통해 사과의 뜻을 밝힌 바 있다.


다음은 오혜원이 SNS에 올린 사과글 전문.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을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하지만 함께 연극을 관람했던 손석구는 현재까지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