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北 발사체 도발 중단 촉구한 靑 “한미훈련 끝까지 마치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상현기자
  • 2019-08-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긴급 NSC 상임위원회 개최

청와대가 16일 북한의 잇단 도발의 원인으로 지목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끝까지 마치겠다고 밝혔다.

북한이 이날 새벽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를 쏘아 올린 것과 관련,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북한의 의도와 우리 군의 방위태세를 점검했다.

북한의 도발 의도와 관련, 일각에선 지난 2월 하노이회담에서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언을 받고 ‘영변 핵시설 폐기’ 카드를 꺼내들었지만 결국 ‘노딜’로 회담 자체가 무산되면서 한국 측을 신뢰하지 않기로 판단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북미협상에 대해 한국 측의 중재 역할이 북측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우선 이날 청와대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의 연이은 발사행위 중단을 촉구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국가지도통신망을 이용해 이뤄진 화상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연이은 군사도발이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한 반발에서 비롯됐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면서도 이를 중단할 수는 없다는 데 뜻을 모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이유로 단거리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하는 행위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며 “우리 군이 주도하는 전작권 전환을 위한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통해 어떠한 군사적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는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NSC가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발사체 세부제원 등을 정밀 분석할 것도 주문했다”고 전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발사와 관련, 발사 직후부터 관련 사항을 보고 받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NSC를 직접 주재하지는 않았다.

김상현기자 shki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