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경쟁부문 40편·초청 32편, 상영작 라인업 역대 최다”…제20회 대구단편영화제 22∼26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주희기자
  • 2019-08-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독립된 나의 우주’ 슬로건 내세워

이준동 제작자·부지영 감독 토크

야외상영·포럼 등 부대행사 마련

22~26일 열리는 제20회 대구단편영화제 개막작인 ‘공명선거’(왼쪽)와 ‘밸브를 잠근다’. <대구경북독립영화협회 제공>
올해 스무살을 맞는 ‘대구단편영화제’가 22~26일 5일간 오오극장과 롯데시네마 프리미엄 만경 등에서 열린다.

대구단편영화제는 대구경북 유일의 전국 단위 경쟁영화제로 국내 우수 단편영화를 지역 관객들에게 소개하고 열악한 지역 영화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000년 처음 개최됐다. 올해는 ‘독립된 나의 우주’라는 슬로건 아래 경쟁부문 40편과 초청부문 32편이 상영된다. 총 72편으로 역대 최다 상영작으로 관객을 찾는다.

경쟁부문에서는 이번 영화제 출품작인 총 857편 가운데 엄정한 예심을 거쳐 선정된 40편이 상영된다. 영화를 제작한 감독 40명이 직접 영화 40편을 모두 감상한 뒤 심사하는 독특한 방법으로 국내경쟁부문·애플시네마부문 수상자를 결정한다. 이외에 관객들이 주는 ‘관객상’과 시나리오 공모전 성격을 띤 ‘애플시네마 베스트피칭상’이 있다.

초청부문에서는 △독립영화계에서 유명한 대구 출신 배우 임호준의 ‘배우목격담’ △대전·제주·인천 등 타 지역의 단편영화 5편을 상영하는 ‘로컬존’ △밤 10시 수제맥주와 함께하는 ‘미드나잇 시네마’ △올해 신설된 코너로 독립 장편영화 4편을 소개하는 ‘피처필름’ △대구경북을 기반으로 제작된 영화를 모은 ‘역대 애플시네마’ △신진 감독 작품을 선보이는 ‘대구단편 신작전’ △실험·다큐 작가 작품 6편을 상영하는 ‘비욘드더라인’ △부지영 감독의 영화 ‘니마’와 ‘여보세요’를 관람하는 ‘토크클래스’를 통해 총 32편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개막식은 22일 오후 7시에 롯데시네마 프리미엄 만경 3관에서 열린다. 지난해 대구단편영화제에서 대상을 받은 작품 ‘종말의 주행자’의 주연 배우인 서현우가 사회를 맡고, 개막작으로 ‘공명선거’와 ‘밸브를 잠근다’를 상영한다.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이창동 감독의 동생으로 영화제작자인 이준동씨를 초청한 ‘제작클래스’(23일 오오극장)와 부지영 감독과 함께 이야기를 나눠보는 ‘토크클래스’(24일 롯데시네마 프리미엄 만경)가 올해 처음으로 열린다. 북성로 문화예술자원 연계프로그램으로 대구 독립영화 30년 역사의 발자취를 따라가보는 전시 ‘독립된 나의 우주: 대구 영화 30년’이 27일까지 더 폴락에서 진행되고, 24일 믹스카페 북성로에서 한여름밤 대구 뮤지션들의 소규모 공연도 펼쳐진다. 또한 ‘지역독립영화제의 역할과 전망’을 주제로 한 포럼 등이 열리고, 영화제에 앞서 20일 오후 8시 수성못 상화동산에서는 ‘더운지도 모르고’가 야외상영 된다.

오오극장 주변 가게 17곳에서 대구단편영화제를 찾은 관객을 대상으로 할인·추가 제공 등의 혜택을 제공하는 ‘동네가게 스폰서’도 실시한다.

단편영화 한편당 상영시간은 10~30분. 경쟁부문이나 초청부문 단편영화를 4∼5편씩 묶어 섹션별로 관람할 수 있게 했다. 1섹션 관람 티켓가는 일반 7천원이고, 4회 관람권인 ‘티켓패스 핑크’ 가격은 일반 2만원이다.

행사를 주최하는 대구경북독립영화협회의 감정원 사무국장은 “올해 20주년을 맞아 역대 최다 영화 상영과 더불어 시민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지역 대표 문화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부대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053)629-4424

박주희기자 jh@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