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경북지역 7개 시·군, ‘혈세’업무추진비로 퇴직자에 황금열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양승진기자
  • 2019-08-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권익委 소액 권고에도 고가 지급

경북도내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퇴직공무원에게 현금성 기념품을 제공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대구경북정보공개센터가 각 지자체에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포항·안동·영천·영주시와 고령·봉화·청도군은 퇴직공무원 기념품으로 최대 200여만원에 상당하는 황금열쇠를 제공했다.

앞서 권익위는 2015년 12월부터 퇴직자에게 기관운영 업무추진비 한도 내에서 수저·다기세트 혹은 만년필 등을 지급하라고 권고했다. 하지만 권익위 권고에도 불구하고 일부 지자체에서 고가의 황금열쇠를 기념품으로 제공한 사실이 드러나자 해당 시·군민의 시선이 곱지 않다. 업무추진비도 시민 세금의 일부분이기 때문이다. 이주윤 대구경북정보공개센터 간사는 “지자체마다 권익위 권고 이행 여부가 제각각”이라며 “지금이라도 각 시·군에서 권익위 권고를 이행하고 주민이 수긍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기념품 제공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기간 경북도를 포함해 도내 24개 광역·기초단체 가운데 경북도·칠곡군·청송군 등 6곳을 제외한 18개 시·군에서 퇴직자에게 기념품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자는 총 1천167명이었으며, 기념품 지급에 사용된 금액은 8억6천만원에 달했다. 퇴직자 1인당 74만여원이 쓰인 셈이다.

경북도는 2016년까지 퇴직자에게 고가의 황금열쇠를 지급해 왔지만 현재는 기념품 지급을 중단한 상태다.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