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사설] 대구국제공항 위상 추락 막아야 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21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10월부터 대구공항 국내선 화물운송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 때문에 대구공항의 화물운송시스템이 가동중단 위기에 직면했다. 당장 국내 항공화물을 이용하는 지역 업계와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고 있다. 대구공항의 국제공항으로서의 위상이 추락하는 것도 문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약속이나 한 듯 대구·청주·광주공항 등 지방공항의 화물운송을 전면 중단키로 한 것은 일종의 횡포다. 그들의 화물운송 중단결정은 수익성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한국공항공사 등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대구공항의 국내 화물 운송량은 연평균 8.4%씩 감소하고 있다. 지역 항공화물 수요가 줄어드는 것은 해상운송의 단가가 비교적 싸고, 운송 속도 또한 크게 늦지 않은 것이 큰 역할을 한다. 하지만 제주에서 대구로 오는 신선 농수축산물을 취급하는 업계는 당장 운송지연에 따른 피해가 불가피하다. 대구시와 민간부문에서 관련 대책이 세워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 화물청사 시설이 철수되면 대구공항의 국제공항으로서의 위상에 타격을 받을 것은 자명하다. 최근 들어 일본 노선 여객감소, 중국의 신규 노선 신청 불허 등으로 공항수요 증가가 일시적으로 주춤한 상태다. 설상가상으로 이 와중에 화물 운송 시스템마저 무너지면 대구공항은 다시 일반 지방공항으로 취급받을 수밖에 없다. 대구시가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하는 이유다.

대구시는 저비용항공사(LCC)들을 통해 항공물류 처리 방안을 찾는 중이지만 상황이 녹록지 않다. LCC들이 대형 항공사들이 포기한 화물운송 사업에 선뜻 투자할지 의문이다. 화물 검색 장비 확보와 적정 인력 배치도 대구와 제주에 동시에 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대구시가 LCC의 화물운송 시설투자를 유도하고, 초기투자로 발생하는 적자를 지원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대구시는 재정 부담이 크지 않은 범위 내에서 현명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마땅한 해결 방안을 제시하지 못하면 대구공항의 위상 추락은 물론 통합대구공항의 이전 명분도 약화될 것이다. 대형 항공사들은 최근 적자 누적으로 국내외 화물운송을 인천국제공항으로 합치는 중이다. 반도체 등 국내 주요 수출품 항공운송 연결망도 수도권 집중 시스템으로 짜여져 있다. 이런 상황에서 통합대구공항이 건설된다 하더라도 대형 항공사들이 지방공항에 국내외 화물운송 시스템을 다시 설치하는 것은 쉽지 않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