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빅히트` 방시혁 “BTS 세계관 기반 드라마 제작” 계획…"2020년 런칭"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8-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이 속해 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상반기 매출 2천억원을 달성하는 동시에 방시혁 대표가 글로벌 음악시장의 프런티어를 꿈꾼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빅히트엔터테인먼트(공동대표 방시혁 윤석준, 이하 빅히트)측은 회사설명회를 열었다.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는 음악산업의 혁신을 꿈꾼다"면서 "기존 부가가치가 생성되고 확장하는 과정에 변화를 일으켜 매출 증대 및 시장 규모를 확장시키고, 시스템을 개선함으로써 구성원과 산업종사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려 한다"고 전했다.

 

이어서 방 대표는 "음악 산업의 혁신"이라고 전하면서 "글로벌 음악 시장의 프런티어를 꿈꾼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사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또,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시상식 참석을 비롯해 미국과 유럽에서 스타디움 투어를 돌며 '21세기 비틀스'란 극찬을 받은 성과 또한 되짚었다. 방시혁 대표는 "음악과 아티스트 브랜드를 소비재, 오프라인 공간 산업으로 확장해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하겠다"면서 "신뢰할 파트너와 자체 브랜드를 개발하고 브랜드 IP 산업의 성공 방정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뿐만 아니라 국내 유명 드라마 제작사와 함께 방탄소년단 세계관에 기반한 드라마도 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하반기 공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세계관에서 일곱 소년이 처음 만난 그 시절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어린 시절 대역을 맡을 주연 배우를 캐스팅할 예정이다.

 

 방 대표는 "고객에게 최고의 경험을 선사하고 사회에 좋은 영향력을 끼치고 싶다"며 "다양한 조직 변화를 추구할 것이며 음악 산업 패러다임을 변화시키는데 강력한 엔진이 될 것이다."면서 "종사자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또 "비전을 비전으로 끝내지 않고 현실화시키고 넘어설 때 그 의미가 있다"며 "모든 영역에서 끊임없이 혁신해 나갈 것"이라는 말로 마무리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최고 실적을 거둔 빅히트는 2018년 연간 매출과 맞먹는 수준인 총 2001억원 매출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해냈다. 영업이익 또한 391억원으로 지난해 641억원의 2/3 수준에 육박하는 수치를 기록중이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