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9년째 전문직 소득 1위 변리사, 주요 업무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8-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방송 캡처
한 방송에서 변리사 직업이 언급되며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29세 손지연 씨와 윤희수 씨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손지연 씨는 "변리사일을 하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자 이수근은 " 변리사가 요즘 가장 뜨고 있는 직업이다. 돈 되고 있는 직업"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변리사의 업무는 크게 산업재산권 출원 대리 업무와 산업재산권 분쟁에 관한 심판 및 소송 대리로 구분할 수 있다. 최근에는 경영 상담·자문 등 지식재산 전문가로서의 역할도 확대되고 있다.


특허를 놓고 맞붙는 권리분쟁 이의신청, 심판이나 항고심판의 청구에 관한 제반 업무를 대리한다. 이 밖에도 해당 기술의 객관적인 가치를 산정하는 특허 가치 평가와 이를 토대로 기술 이전 및 라이센스 등에 관한 자문도 변리사의 주요 업무에 속한다.


변리사라는 직업은 전문직 중 최고 소득을 올리는 것으로만 알려져 있다. 실제로 변리사는 최근 조사에 의하면 1인당 평균 연수입이 5억6000만원으로 9년째 전문직 소득 1위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비슷한 직업인 변호사 업계가 불황의 그늘을 달리고 있음에도 변리사들은 여전히 좋은 수익을 거두고 있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