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한외국인' 개그맨 박성광 “안젤리나 만나고 싶어 대한외국인 출연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8-2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개그맨 박성광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안젤리나에게 깜짝 고백을 해 화제다.

 

21일 오후 830분에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연예계 대표 야구광 개그맨 박성광, 한화 이글스의 영원한 레전드 정민철 해설위원, 한국 여자 야구 국가대표 김라경 선수가 출연해 퀴즈대결을 펼친다.

 

개그콘서트 야구단 소속으로, 연예계 대표적인 야구광으로 알려져 있는 박성광은 최근 제2의 전성기를 누리며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이다박성광의 출연에 대한외국인들은 시종일관 긴장감을 늦추지 못했다. 이유인즉 대한외국인 역대 우승자들의 대다수가 개그맨 출신이었기 때문.

 

그러나 박성광의 관심은 다른 곳을 향해 있었다. 그는 "대한외국인을 보면서 안젤리나 씨를 가까이서 볼 수 있을까 기대했다. 너무 미인이셔서 꼭 옆에서 보고 싶다"며 안젤리나에 대한 관심을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또한 퀴즈를 푸는 도중에도 시종일관 안젤리나를 향해 곧 옆으로 가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이에 안젤리나는 기다리고 있겠다는 긍정적인 대답으로 성광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는데. 안젤리나 지킴이를 자처한 샘 오취리는 꿈 깨시라며 박성광을 타박, 출연자들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녹화에서는 프로듀스 X 101 에서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긴 프랑스 출신의 디모데와, 대한외국인 사상 첫 여성 10단계 출연자 스베틀라나가 합류하여 한국인 팀의 우승을 저지하기 위해 나섰다.

 

과연 박성광과 안젤리나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 821일 수요일 오후 830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