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조국 딸 의혹’ 고려대·서울대생 오늘 촛불집회 열기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민경석기자
  • 2019-08-2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부산대선 의혹규명 촉구 대자보

단국대는 논문 조사委 구성 결정

2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씨를 의학논문 제1저자로 등재한 A 교수 연구윤리위원회에 강내원 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려대 학생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부정입학 의혹’을 규탄하는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부산대에서는 조 후보자 딸의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지급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라는 대자보 가안이 게시되는 등 대학생들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22일 고려대 인터넷 커뮤니티 ‘고파스’에는 23일 오후 6시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집회를 연다는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게시자는 지난 21일 해당 사이트에서 조국 자녀의 학위 취소 촛불집회를 처음 제안했던 이용자가 집회 주도를 포기하자, 자신이 대신 집회를 주최하겠다고 밝혔다.

처음 집회를 제안한 게시자는 21일 오후에 글을 올렸다. 그는 자신이 타 대학 로스쿨에 재학 중이라고 밝히며 “향후 법무부주관의 변호사시험을 응시해야 하고 학사관리를 받아야 하는 입장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녀의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위협으로 돌아오게 되는지 경험했다"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의 모교인 서울대 학생들도 23일 교내에서 촛불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이들은 21일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하고 현재 집회 일정과 손피켓 등을 공개한 상태다.

부산대 인터넷 커뮤니티인 ‘마이피누’에는 조 후보자 딸 특혜와 관련된 의전원 교수 2명과 대학 측에 해명을 촉구하는 ‘공동 대자보’ 가안이 올라오자 학생들의 연대 서명이 잇따르고 있다.

한편 단국대는 22일 조 후보자 딸이 외고 재학시절 인턴십으로 참여한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된 과정의 적절성을 따지기 위한 조사위원회 구성을 결정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