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역경에 굴하지 않은 서문시장 상인의 삶 창작극으로 탄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주희기자
  • 2019-09-0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큰장별곡’ 6∼7일 꿈꾸는씨어터

“사람사는 냄새가 나는 삶의 터전

대구시민의 에너지 전하고 싶어”

6~7일 꿈꾸는씨어터 무대에 오르는 서문시장 스토리텔링 공연 ‘큰장별곡’. <꿈꾸는씨어터 제공>
서문시장을 스토리텔링한 창작연희극 ‘큰장별곡’이 6~7일 꿈꾸는씨어터 무대에 오른다. 연극적 요소와 전통예술의 연희를 결합시킨 창작작품이다.

‘큰장별곡’은 전국적으로 유명한 대구 서문시장의 포목점을 중심으로 시장에서 펼쳐지는 사람들의 소통과 정, 상인들간의 믿음 그리고 큰 화재를 통한 위기 속에서도 꿋꿋하게 버텨 재기한 시장 상인들의 모습을 공연으로 풀어냈다. 기쁜 일에 함께 기뻐하며 축하의 마음을 나누고, 어려울 때 서로 돕는 서문시장의 ‘온정’을 그리고 있다.

극은 1막 혼담, 2막 달래이야기, 3막 거식이패 놀이판, 4막 화재, 그리고 희망으로 구성돼 있다. ‘어서 오이소~’라고 외치는 상인들의 소리, 손님과 흥정하는 소리로 시끌시끌하고, 구경하는 행인과 물건 사는 손님들로 북적북적하다. 포목점에서 아버지에게 장사를 배우는 신출내기 상인 ‘점례’와 시장 곳곳에 짐을 날라주는 짐꾼인 ‘춘배’, 30년 동안 자리를 지킨 베테랑 상인 ‘호떡집 아지매’, 보따리 장수 ‘거식이’, 왕년에 잘나가던 기생 ‘달래’ 등이 등장한다. 이들은 각자의 근심 걱정은 가슴깊이 묻어두고 기운을 내서 장사를 한다. 이들의 기쁨, 슬픔, 아픔, 즐거움을 서로 보듬고 감싸주는 큰 정 넘치고 따뜻한 ‘큰장’의 스토리가 전개된다.

김강수 꿈꾸는씨어터 대표는 “전통적 시장은 단순히 물건을 사고 파는 공간의 의미보다는 사람사는 냄새가 나는 곳, 서민들의 치열한 삶의 터전이라는 정서적 의미가 큰 곳”이라면서 “저마다 ‘삶’의 무게처럼 희로애락의 사연을 가슴에 품고, 고난에 굴하지 않고 억척스럽게 이겨온 ‘희망’의 이야기를 해보고자 했다. 이를 통해 서문시장 상인의 기운을 복돋아 주고 대구시민의 희망의 에너지와 메시지를 전해보고자 했다”고 말했다. 제작 및 운영총괄은 김강수, 극작 및 연출은 김필범, 작곡 및 편곡은 임강훈, 안무는 김현태, 무대디자인은 지디자인이 각각 담당했다. 6일 오후 8시, 7일 오후 3·7시 총 3회 공연. 1600-8325

박주희기자 jh@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