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검찰에 자료 주지 마세요…총장님 다칩니다” 정 교수 발언 털어놓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호기자
  • 2019-09-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최성해 동양대 총장 ‘조국 부인과 통화 내용’ 영남일보에 공개

협박에 가까운 말 들어…曺 후보자와 통화 2차례 재차 강조

“청문회서 나온 표창장, 檢이 확보한 것과 같아 분명히 위조”

8일 오후 영주시 동양대에서 최성해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표창장이 위조됐다는 것은 확실합니다. 지금까지 제가 한 모든 이야기는 교육자로서의 양심을 걸고 진실임을 밝힙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허위 표창장 논란에 대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66)은 8일 오후 영남일보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최 총장은 “조국 후보와 통화한 것은 확실히 2차례이며, 당시 조 후보자가 총장 직인을 (부인인 정경심 교수에게) 위임한 것으로 하고, 이런 내용을 보도자료로 배포해 달라고 말했다”고 확인했다.

최 총장은 조국 후보자와의 통화에 앞서 정 교수와의 통화에서 협박에 가까운 말을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최 총장은 “정 교수가 ‘총장님 저와 관련된 자료를 검찰에서 요청하면 절대로 주지 마세요. 저도 웅동학원 이사로 있는데, 검찰이 자료 요구해도 아무것도 주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아무 이상 없었습니다. 총장님이 자료를 잘못주면 총장님이 다칩니다’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조국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나온 표창장과 검찰이 확보하고 있는 표창장은 같은 것”이라고 했다. 따라서 표창장이 위조된 것은 분명하다고도 덧붙였다. 최 총장은 “총장의 직인은 총무팀장이 보관하는 것이고, 졸업장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위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최 총장은 “정 교수의 딸뿐만 아니라 아들도 고교생을 대상으로 한 동양대 인문학 강좌를 들었다는 주장이 나왔는데, 이 또한 허위”라고 했다. 최 총장은 “인문학 강좌의 경우 오후 3시에 시작하는데, 서울에서 수업을 다 빠지고 오는 게 말이 되느냐”며 반문한 뒤 “이런 것이 (정 교수의) 모순이다. 정 교수 아들이 다니던 학교 수업시간과 동양대의 인문학 강좌 시간을 비교해보면 거짓이라는 것이 다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조국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 대한 소감도 밝혔다. 최 총장은 “중간에 TV를 꺼버렸다. 내가 보고 있는데, 나와 일어났던 일들을 그렇게 딱 잡아떼고, 거짓말을 했다. 나는 (조국 후보자가) 사람도 아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표창장 위조 논란에 대한 동양대의 자체 진상조사위원회 결과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최 총장은 “9일 내가 주관해서 조사위원회 회의를 한다. 이 자리에서 부족한 부분은 더 추가하게 된다”며 “이런 과정들을 철저히 거친 후 진상조사 결과가 나오는 만큼 좀 더 긴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 총장은 지금까지 말한 모든 내용은 진실이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그는 “난 정치인도 아니고, 정 교수가 미워서 그러는 것도 아니다”며 “정 교수의 두 자녀가 불쌍할 따름이다. 자신들이 원하는 인생을 살도록 놔 뒀으면 아무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무리한 스펙쌓기로 결국 두 아이를 힘들게 만든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