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안동시, 2020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 2개지구 선정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9-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서후면·남후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에 선정

농촌개발사업으로 조성한 일직면 몽실공원. 사진=안동시 제공
  안동시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하는 2020년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서후면, 남후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2개 지구가 선정돼 총사업비 72억 원(국비 5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서후면 기초 생활 거점 육성 사업은 3년간 다목적광장조성, 서후 안전거리 조성, 주민역량 강화 등 지역의 문화·복지시설 등 기초생활기반 확충에 총 37억 원이 투입된다.


  남후면 기초 생활 거점 육성 사업은 3년간 총 35억 원을 투입해 무릉 행복 누리 센터 조성,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 주민역량 강화 등 지역의 문화·복지시설 등 기초생활기반 확충에 나선다.


  또한, 계속 사업으로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 4개소(도산면, 북후면, 예안면, 녹전면) 등 2020년도 국비 21억 원을 확보해 농촌 인프라 정비와 특화발전을 통해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일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 사업은 주민들이 주도적으로 사업을 계획, 신청해 주민 참여와 관심이 어느 사업보다 높아 농촌마을에 큰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안동시는 지역 주민들과 현장 포럼을 통해 2021년 신규사업으로 풍산읍·임동면 중심지 활성화, 안동시 신 활력 플러스사업을 발굴해 공모사업 신청을 준비 중이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