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영덕 수산물 가공공장 지하 탱크 청소 외국인 3명 사망, 1명 중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남두백기자
  • 2019-09-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10일 영덕 축산면 한 수산물 가공공장에서 영덕소방서 대원들이 외국인 근로자를 구출하기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영덕군 제공>
영덕 수산물 가공공장 지하 탱크를 청소하던 외국인 근로자 4명이 유독가스에 쓰러져 3명이 숨지고 1명은 중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영덕군과 경찰·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쯤 영덕 축산면 한 수산물 가공공장에서 태국근로자 3명과 베트남근로자 1명이 공장 내 묻힌 탱크를 청소하던 중 쓰러진 것을 다른 직원이 발견해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이들을 지하탱크에서 밖으로 구조했으나 태국인 A(42)·B씨(28)와 베트남인 C씨(53)는 끝내 숨졌다. 태국인 D씨(34)는 중태로 닥터헬기를 통해 안동병원으로 이송됐다. D씨는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지만 호흡은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3m 깊이의 지하탱크에 한 명이 청소하기 위해 들어갔다가 쓰러지자 나머지 3명이 동료를 구하기 위해 함께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작업 당시 이들의 안전장비 착용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원인과 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고가 일어난 지하탱크는 약 10곘크기의 콘크리트로 구조물로 수산가공 부산물인 오징어 내장 등을 모아둔 곳이다. 사고 당시 탱크 안에는 약 30㎝ 깊이의 부산물이 쌓여 있어 이에 따른 유독가스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업체는 외국인근로자 4명과 국내 근로자 2명이 근무하면서 오징어 젓갈 등을 생산하고 있다.

영덕=남두백기자 dbna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