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민주주의 타살” 이언주 의원 눈물의 삭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9-09-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삭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이언주 의원(경기 광명을)이 10일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고 선언한 뒤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 의원은 “국민은 분노가 솟구치는데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없다. 저항의 정신을 어떻게 표시할 수 있을지 절박한 마음에 삭발하기로 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나 아름다운 삭발이냐”며 칭찬했다. 홍 전 대표는 “야당 의원들이 이언주 의원의 결기 반만 닮았으면 좋겠다"면서 한국당 지도부를 겨냥했다. 그는 “조국 대전에 참패하고도 침묵하고 쇼에만 여념 없는 모습은 참으로 보기가 딱하다. 메신저가 신뢰를 잃으면 어떤 메시지도 전달되지 않는다”고 쏘아붙였다.

한국당 박대출 의원(경남 진주시갑)도 본인 페이스북에 이 의원을 응원한다는 글을 남겼다. 박 의원은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반발하는 의미로 야당 의원들 중 가장 먼저 삭발한 바 있다. 박 의원은 “이언주 의원이 삭발 투쟁에 나섰다. 일성(一聲)은 ‘민주주의는 사망했다’로 격하게 응원한다"면서 “이심전심이고 공감한다. 국민과 전쟁하자는 정권, 조국 열차로 파국 열차를 탔다”고 적었다.

반면 무소속 박지원 의원(전남 목포)은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 쇼 중 하나"라며 이 의원을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이 의원의 삭발식 관련 국회안전상황실 공지를 게재한 노영희 변호사 페이스북 글에 댓글을 통해 “국회의원이 하지 말아야 할 3대 쇼는 의원직 사퇴, 삭발, 단식"이라며 “사퇴한 의원 없고, 머리는 자라고, 굶어 죽은 사람이 없다"고 적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