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 두산위브더제니스 펜트하우스 34억…지역 최고가 갱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9-14


3년 만에 거래…매물 없어 부동산 시장 '귀하신 몸'

 대구 '두산위브더제니스' 펜트하우스가 지역 최고가 아파트 기록을 다시 썼다.
 1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대구 수성구 범어동 두산위브더제니스 펜트하우스 1채(48층·전용면적 230㎡·공급면적 303㎡)가 지난 7월 16일 34억5천만원에 거래됐다.


 3.3㎡당 3천749만원이다.
 이 아파트 펜트하우스가 거래된 건 2016년 9월 이후 3년 만이다.


 당시 52층 1채(전용 226㎡·공급 293㎡)가 20억8천만원에 팔렸는데 3년 만에 13억여원이 올랐다.
 그동안 대구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된 아파트는 지난해 8월 26억원에 거래된 달서구 월드마크웨스트엔드 44층 펜트하우스(전용면적 273㎡)였다.


 올해 초 신세계건설이 대구 달서구에 분양한 '빌리브 스카이' 펜트하우스(전용면적 219㎡)가 27억7천700만원(3.3㎡당 3천243만원)에 분양돼 입주 후 최고가 경쟁에 뛰어들 것으로 부동산업계는 예상한다.


 범어동 두산위브더제니스 펜트하우스는 부동산 시장에서 '귀하신 몸'으로 꼽힌다.
 총 1천494가구인 단지가 지역에서 가장 비싼 아파트 가운데 하나고, 펜트하우스는 13가구에 불과해 매물을 보기조차 어렵다고 한다.
 2009년 입주한 이 아파트 펜트하우스 분양가는 3.3㎡당 2천900여만원이었다.


 분양 당시 고가 논란이 일자 펜트하우스를 일반 분양에서 제외하고 모델하우스를 일반에 공개하지 않은 적이 있다.
 이미애(58·기쁨공인중개) 공인중개사는 "이 아파트 펜트하우스는 매물 자체가 거의 없어 일반 가구 시세와 비교해 과하다고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