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세징야 원맨쇼’에도 무득점…5경기 연속 무패 위안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진관기자
  • 2019-09-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K리그1 29라운드] 대구 0 - 0 포항

골키퍼 강현무 선방에 찬스 놓쳐

포항 완델손도 대구 수비에 고전

14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포항 경기. 대구FC 세징야가 포항 문앞으로 넘긴 볼을 두팀 선수들이 노려보고 있다.
프로축구 대구FC가 5경기 연속 무패를 기록했다. DGB대구은행파크가 올시즌 7번째 전석 매진을 기록한 가운데 홈팬들에게 승리의 기쁨을 안겨주고 싶었던 대구는 14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29라운드 경기에서 0-0으로 경기를 끝냈다. 대구는 3-4-3, 포항은 4-2-3-1 포메이션으로 맞섰다. 대구는 최전방에 에드가를 두고 히우두와 세징야 투톱으로 짝을 맞췄다. 세징야가 2선으로 내려온 가운데 히우두는 4번째 선발로 출전했다. 황순민과 정승원이 좌우에서 김선민과 김대원이 중원에 자리잡았다. 김동진, 정태욱, 박병현이 스리백을, 조현우가 골문을 지켰다. 반면 포항은 일류첸코를 원톱으로 내세우고 송민규, 팔로세비치, 완델손이 전방에 나섰다. 전반 10분까지는 소강상태였다. 포항이 완델손을 앞세워 몇차례 공격을 시도했으나 두꺼운 대구의 합동 수비에 막혀 이렇다할 공격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후반 7분 세징야가 ‘원맨쇼’를 펼쳤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공을 잡은 세징야가 드리블 돌파로 포항 수비수 5~6명을 헤집고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대 옆으로 살짝 벗어났다. 후반 13분에도 세징야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강현무가 몸을 날리는 선방으로 포항을 위기에서 구했다. 대구도 포항에 위협적인 슈팅을 내줬다. 후반 30분 대구 진영 왼쪽을 허문 포항이 날카로운 크로스를 시도했고, 골대 앞에서 기회를 노리던 완델손의 슈팅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완델손의 헤더가 빗맞으면서 골대를 넘겼다. 후반 35분 세징야가 프리킥 상황에서 수비벽을 넘기며 강력한 슈팅을 시도했지만, 강현무가 펀치로 가까스로 쳐냈다. 대구는 후반 막판 박기동과 오후성을 투입하면서 득점을 노렸다. 후반 38분 에드가의 헤더가 포항 골문 구석을 향했지만, 이것마저 강현무가 막아냈다. 결국 두 팀은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서로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대구는 오는 22일 인천으로 장소를 옮겨 K리그1 30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글·사진=박진관기자 pajika@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