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文 보란듯…靑앞서 “국민 뜻 거스르지 말라” 최후통첩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9-09-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황교안 삭발 투쟁 ‘조국 사퇴’ 승부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 후 나경원 원내대표 등과 농성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16일 ‘삭발’을 전격 단행했다. 제1야당의 대표가 항의의 의미로 삭발한 것은 사상 유례없는 일이다. 조 장관을 고리로 대여 투쟁의 동력을 한껏 끌어올리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당 소속 의원과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삭발식을 감행했다. 황 대표는 애국가가 연주되는 가운데 삭발식 내내 담담한 표정을 지었으며, 한국당 의원들은 “지키자 자유대한민국, 살리자 자유대한민국”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강기정 정무수석 재고 요청에도
초유의 제1야당대표 삭발식 강행
주말 대여투쟁 장외집회 앞두고
反文反曺 동력 끌어올리기 포석

삭발 이후 황 대표는 “저는 오늘 참으로 비통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은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국민의 분노와 저항을 짓밟고 독선과 오만의 폭주를 멈추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범죄자 조국은 일가의 비리와 이 정권의 권력형 게이트를 덮기 위해 사법농단을 서슴지 않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고한다. 더이상 국민의 뜻을 거스르지 말라”고 요구했다. 특히 조 장관을 향해 “조국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오라”고 말했다. 황 대표를 비롯해 이날 삭발식에 참석한 당 소속 의원과 당 관계자들은 자정까지 청와대 앞에서 농성을 이어갔다.

이날 문 대통령은 강기정 정무수석을 통해 황 대표에게 염려와 걱정의 뜻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강 수석이 황 대표를 찾아가 삭발을 재고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황 대표는 이를 단호히 거절했다. 청와대와 김도읍 한국당 의원 등에 따르면 강 수석은 문 대통령의 ‘염려와 걱정’을 전하면서 “삭발 재고를 요청드린다”고 했고, 황 대표는 강 수석에게 “조국을 사퇴·파면시키시라”고만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선 이번 황 대표의 삭발을 두고 대여 투쟁의 동력을 끌어올려 조 장관은 물론 여권에 대한 비판 여론도 고조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주말 대규모 장외집회도 열릴 예정인 만큼, 야당 대표로서 투쟁 수위를 한껏 끌어올려 내부 결속까지 다지겠다는 전략인 셈이다. 특히 국회나 광화문 대신 청와대 앞을 선택한 것은 조 장관을 임명한 문 대통령을 직접 겨냥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조 장관의 임명에 항의하는 삭발은 야권에선 3번째다. 앞서 지난 10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11일에는 한국당 박인숙 의원이 국회에서 삭발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일부 야당들은 이날 황 대표가 조 장관의 파면을 촉구하며 삭발한 데 대해 민생을 저버리고 정쟁에만 골몰한 처사라고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금은 장외투쟁과 단식, 삭발로 분열과 혼란을 일으킬 것이 아니라 민생과 경제를 챙겨야 할 시점"이라며 “민생을 챙기라는 국민의 쓴소리에 눈과 귀를 닫는 정쟁을 반길 국민은 없다"고 말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