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학교수가 강의 중 "전쟁 나면 여학생은 위안부 될 것"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9-17


동의대 총학생회, 여성 비하 발언 교수 징계 요구

부산 한 교수가 강의 시간에 수차례 여성 비하성 발언을 하고 "세월호 사건이 조작됐다"고 말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대학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동의대 총학생회는 최근 A 교수 강의 녹음 파일을 학교 측에 제출하며 징계를 요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파일에서 A 교수는 "전쟁이 나면 여학생은 제2의 위안부가 되고, 남학생은 총알받이가 될 것이다", "여름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A 교수는 또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제보가 이어지자 총학생회는 A 교수에 대한 학교 측의 진상 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특히 총학생회는 A 교수 강의 교체와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동의대는 A 교수로부터 서면으로 해명 자료를 받은 이후 16일 첫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었다.
 A 교수는 "특정 정치 논리를 직접적으로 강요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학교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의대 측은 "총학생회가 제출했다는 녹취 파일을 들어보고 해당 발언의 진위를확인한 뒤 징계와 수업 교체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해당 발언에 대한 입장을 듣기 위해 A 교수에게 수차례 전화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았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