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냉부해' 강기영, 첫 만남에 아내의 행동에 '깜짝' 놀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9-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 : JTBC '냉장고를 부탁해'캡처
'냉장고를 부탁해'의 강기영이 아내와의 첫만남 당시의 일화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1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배우 김래원과 강기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기영은 "이번에 새신랑이 됐다"면서 신혼 5개월 차임을 밝게 말했다. 이에 김래원은 아내에 대한 강기영의 애정이 묻어나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면서 일화를 말했다.

 

김래원은 "'가장 보통의 연애' 촬영 때 강기영 씨가 결혼 전이었는데, 촬영 중간에 틈틈이 전화를 하고 그러더라. 지금 와이프 맞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C들이 "아내분이 첫 만남에서 적극 구애했다고"라고 질문하자 강기영은 "친한 동생이 술집을 하는데, 그 친구의 후배였다."면서 "어쩌다 가게 됐는데 합석이 됐다. 그런데 너무나 예쁜 것이다. 어떻게 옆자리에 앉게 됐고,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는데 제가 얘기하던 중 아내가 제 허벅지에 손을 올리게 됐다"고 말했다.

 

얘기를 전해들은 MC와 셰프들이 깜짝 놀라자 강기영은 "3자가 보면 수위가 센 스킨십일 수 있는데, 저희는 둘만의 '라라랜드'같았던 느낌이었다"면서 "이런 얘기를 하면 저희 장모님만 못 웃으신다"고 솔직하게 얘기해 좌중에 웃음을 안겼다.

 

한편, JTBC'냉장고를 부탁해'는 매주 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