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빅히트' 정국 열애설 부인, 해쉬스완 "그만하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9-17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방탄소년단 전정국 사진:연합뉴스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빅히트는 17일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힙니다. 멤버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습니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입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합니다.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입니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힙니다"라고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앞서 16일 한 누리꾼은 '거제도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친구가 방탄소년단 정국을 못 알아보고 신분증이 없다는 이유로 돌려보냈다'며 CCTV 캡처 사진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정국으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금발의 여성 타투이스트에게 백허그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정국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사진:인스타그램

그런가운데 래퍼 해쉬스완이 소환됐다. 문제의 사진 속 남성이 정국이 아닌 해쉬스완이라는 의견이 제기된 것. 이에 해쉬스완은 자신의 SNS에 해당 게시물을 공개하며 "나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일부 방탄소년단 팬들은 해쉬스완에게 해당 게시글을 삭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일부는 '당신이 현재 전정국을 닮아 오해를 사는 게 아니라 머리 길이가 비슷한 것이니 절대 다음 곡 가사에 정국 닮은 꼴 어쩌구 쓰지 말아달라' '해쉬스완 다음 가사에 나는 방탄 정국 닮았다는 말 들어봤지 이딴 가사 쓰는 거 아니냐'는 등의 악플도 퍼부었다. 해쉬스완은 "이렇게 얘기하길래 내가 아무 말 안하고 내려줬잖아 그치?"라며 "진짜 역겨워. 토할 것 같아"라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럼에도 일부 팬들의 악플 포화는 멈추지 않았다. 결국 해쉬스완은 17일 자신의 SNS에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한다. 어차피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유로 비웃음거리 만드는 사람들도 있을 거라는 거 안다. 그러니까 그만하자. 좀 지친다. 솔직히 나 잘못 없다. 아무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다. 제발"이라고 호소했다.

◇다음은 해쉬스완의 글 전문

그만하자.

왜곡된 기사도 싫고. 나 음악하는 사람인데 이런 걸로 오르내리는 것도 싫다.

다 봤어. 

해쉬태그해서 응원해주는 사람, 잘못한 거 없는데 본인이 미안해 하는 사람. 이렇게 된 거 걍 덮어 씌우자 ㅋㅋ 하는 사람. 아 아니면 말고 하는 사람. 그 외에 등등.

진짜 사람 사는 방식 다양하더라. 트위터로 이름 태그해서라도 미안하다는 표현해준 사람들, 인스타 디엠으로 힘내라고 응원한다고 신경쓰지 말라해준 사람들 진짜 고맙고 생각보다 나 좋아해주는 사람 많다고 느낀 계기라고 생각하려고.

다 알아. 어차피 이거 퍼나르면서 내가 생각하지도 못한 이유로 비웃음거리 만드는 사람들도 있을 거라는 거. 

그니까 그만하자고. 니넨 니네 일 하고 난 나 하는 음악할게.

어느 날 너네 쓰는 음원사이트에 보이면 반가워 하기라도 해줘.

좀 지친다.

아 솔직히 나 잘못 없거든 진짜 ㅋㅋㅋㅋ

난 내가 화가 난다는 게 화가 나. 내 자신한테.

그니까 걍 아무것도 하지 말자. 

우리 전부 다.

제발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