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총리실 “김해신공항 기술검증만” 결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9-09-1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부울경 정책판단 요구 등 거부

국무총리실이 김해 신공항건설계획 검증과 관련해 부산·울산·경남(이하 부울경)이 추가로 요구한 정책적(정무적) 판단 추가 및 해외 전문가 참여는 절대 수용할 수 없다는 최종 결론을 냈다. 이에 따라 검증작업은 당초 정부방침대로 소음·안전성·확장성 등 기술적 분야에 한해서만 진행될 전망이다. 대구시와 경북도는 특정 지자체의 일방적 요구로 입지변경 등 국책사업방향이 바뀔 수 있다는 불안감에서 벗어나게 됐다.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차영환 국무조정실 국무 2차장 주재로 열린 ‘김해 신공항건설계획 검증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됐다.

대구시와 경북도에 따르면 총리실은 “검증작업에 있어 (부울경이 요구한) 정책적 판단은 수용이 불가하고, 검증은 기술적 분야에만 국한하겠다”고 밝혔다. 검증위원회에 해외 전문가를 참여시키는 요구에 대해선 “시간·예산상의 문제 등으로 해외 전문가 참여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결정 배경에는 검증작업이 몇 개월이 걸릴지 모르고, 해외 전문가들이 현장실사 등에 참여할 수 있는 여건도 마련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대구시와 경북도 관계자는 “부울경의 요구는 말도 안되는 것이어서 수용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총리실과 국토부 측에 거듭 전달하고 “김해 신공항 건설은 부울경만의 공항이 아니라 영남권 전체를 위한 공항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