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경주세계문화엑스포 10월11일 개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송종욱기자
  • 2019-09-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2019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10월11일 경주엑스포공원에서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을 주제로 개막, 11월24일까지 45일간의 대장정에 들어간다. 18일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선 전시·체험·공연·영상 등 4개 분야에서 경주엑스포만의 특별한 역사·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11면에 관련기사

전시행사로는 경주타워 선덕홀에서 ‘신라천년, 미래천년’과 최첨단 미디어 아트인 ‘찬란한 빛의 신라’가, 솔거미술관에서 ‘문화로 여는 미래의 길 전(展)’이 마련된다.

체험행사로는 전국 최초의 맨발 전용 둘레길인 ‘비움 명상길’과 야간에 진행되는 숲속 어드벤처 ‘신라를 담은 별’이 진행된다.

또 공연 프로그램으론 세계 최초의 로봇팔과 3D 홀로그램을 도입한 ‘인피니티 플라잉’을 비롯해 국내외 예술단의 ‘공연 페스티벌’이 관객을 기다린다. 특히 경주가 낳은 한국대표 문학가와 작사가를 처음으로 콜라보하는 ‘동리·목월·정귀문 선생, 그리고 시와 노래’가 무대에 오를 예정이어서 관심을 끈다. 영상 분야로는 관람객 누구나 VR(가상현실) 포토와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실감 VR스튜디오’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밖에 연계행사로 경북국제식품박람회를 비롯해 공예바자르, 경북예술제, 도자기 명인전, 세계시민으로 사는 경북인 2019 등이 열린다. 기존 상설 콘텐츠인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념관, 새마을관, 쥬라기로드, 또봇 정크아트 뮤지엄, 에밀레 공연도 새로 선보인다. 엑스포 측은 개·폐막식 등 의례적인 행사를 과감히 없애고 ‘누구나, 언제나 즐길 수 있는 엑스포’를 추구해 관람객 편의성을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철우 문화엑스포 이사장(경북도지사)은 “올해 경주엑스포는 우리 역사의 뿌리인 신라와 경주의 역사문화에 최첨단 기술을 입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것”이라며 “외형보다 내실을 다져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견인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