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프로야구 구단들 “NO JAPAN” 日 마무리캠프 안 간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9-19


삼성 등 6개 구단, 국내서 진행

스프링캠프도 다른 곳서 할 듯

아사히 신문 “현지 관계자 곤혹”

프로야구 KBO리그 10개 구단이 일본 마무리 캠프에서 완전히 철수했다.

10개 구단 관계자는 18일 언론과의 통화에서 “일본에서 마무리 훈련을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프로야구 구단들은 보통 시즌이 끝난 11월 한 달 동안 따뜻한 해외에서 마무리 훈련을 한다. 그동안 대다수 구단은 가깝고 주변 환경이 국내와 비슷한 일본으로 향했다. 지난해엔 SK 와이번스, 두산 베어스, 삼성 라이온즈, KIA 타이거즈, kt wiz, 롯데 자이언츠, LG 트윈스, 한화 이글스 총 8개 구단이 일본 오키나와, 미야자키 등에서 마무리 훈련을 했다.

국내에서 훈련한 NC 다이노스와 키움 히어로즈를 제외하면 전 구단이 일본을 택했다. 올해엔 상황이 완전히 급변했다. 한일 관계가 경색되면서 전 구단이 일본을 빠져나왔다. 두산과 LG, KIA, 삼성, 한화, 롯데 등 6개 구단은 모두 국내에서 마무리 훈련을 하기로 했고, SK는 호주 혹은 대만에서 훈련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SK 관계자는 “일본은 마무리 훈련지에서 배제했다"며 “조만간 구단 관계자가 일본으로 이동해 양해를 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는 대만 가오슝에서 훈련하기로 확정했다.

매년 2월에 시행하는 스프링캠프도 ‘탈일본’ 바람이 거세다. 현재 10개 구단 중 일본을 스프링캠프지로 확정한 구단은 단 한 곳도 없다. SK와 키움, KIA, kt, NC는 일본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하지 않기로 확정했다. 두산과 삼성, 롯데와 LG, 한화는 미정인데 대다수 구단이 타지역을 알아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현지에선 한국 구단들의 보이콧 대열에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17일 “한국 프로야구 구단이 일본 마무리 캠프를 잇따라 취소하면서 현지 관계자들이 힘든 상황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고노 지 미야자키현 지사는 “한국 프로야구 구단들의 마무리 캠프가 무산된 것이 안타깝다"며 “우리는 여전히 교류를 이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