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유치 4년 만에 첫삽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최수경기자
  • 2019-09-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8만1천여㎡에 2021년 8월 완공

79개 공공기관 전산 자료 보관

600여명 상주·4천억 생산유발

국가정보자원관리원(옛 정부통합전산센터) 대구센터 건립공사가 우여곡절 끝에 최근 착공했다. 입지가 결정된 지 4년 만에 첫 삽을 뜬 것이다. 2021년 8월 준공이 목표다.

19일 행정안전부·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센터는 동구 도학동 8만1천여㎡(팔공산 북지장사 아래쪽)에 총 사업비 4천336억원이 투입돼 건립된다. 최고등급(가급) 국가보안시설인 대구센터는 행정동·방문자센터·전산동 등 3개동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핵심시설인 전산동만 ‘지하매립형’으로 건립된다. 전산동이 도심에서 떨어진 팔공산 자락 지하에 들어선 것은 시설 특성상 전기 소모량이 많은 탓에 자연적으로 온도를 낮출 수 있는 곳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전산동엔 한국감정원(대구)을 비롯해 공무원연금공단(제주), 우정사업본부(세종), 한국인터넷진흥원(나주), 국립국악원(부산) 등 정부 각 부처 산하 공공기관 79곳의 전산자료를 보관하게 된다. 행안부 직원 등 정부 부처 공무원(100명)과 시스템 유지·보수 인력 등 총 600여명이 상주한다. 대구센터가 완공되면 4천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2천억원의 부가가치유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시는 전했다.

특히 대구센터가 본격 가동되면 매년 국비 1천억원 이상의 정보화사업(유지 및 보수)이 발주될 것으로 알려졌다. 48개 정부부처 전산 자료가 분산배치된 대전센터(본원), 광주센터(2센터)의 경우 유지보수와 관련해 해당 지역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적잖은 사업을 수주하고 있다. 대구지역 기업에도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대구센터는 2000년대 중반부터 가동된 기존 2개 센터와 달리, 클라우드 시스템(가상 공용저장공간) 개념이 도입된다. 각종 정보보안 위협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4차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미래형 데이터 센터로 구축하겠다는 게 행안부 구상이다.

대구시는 2015년 3월 다른 도시와의 유치 경쟁을 통해 3센터(대구센터)를 품에 안았다. 하지만 설계·시공 일괄입찰방식(턴키)에서 분리입찰로 변경되는 과정에서 시간이 지체됐다. 올초부터 최근까지는 조달청이 주관한 실시설계 기술제안 입찰과 관련해 감사원 지적을 받아 송사에도 휘말렸다.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