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檢 “수형자 DNA 데이터베이스로 확인…지난달 경찰에 통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9-20


“동일인 아닐 확률 10의 23승분의 1”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이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 특정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화성 연쇄살인 사건 유력 용의자를 특정할 수 있었던 것은 검찰이 2010년부터 관리해온 ‘수형자 DNA 데이터베이스(DB)’에 용의자 DNA정보가 등록됐기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대검찰청 과학수사부 산하 DNA화학분석과 관계자는 19일 “경찰이 보관하고 있던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에 대해 대검이 관리하는 수형인 DNA DB에 저장된 신원확인 정보 등을 확인해 경찰에 지난달 9일 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2010년 시행된 DNA 신원확인 정보 이용 및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살인과 성폭력 등 재범 위험성이 높은 11개 범죄군 형확정자의 DNA를 채취해 DB에 등록해 보관하고 있다.

화성 연쇄살인 사건 용의자로 알려진 이모씨의 DNA정보는 2011년 10월 채취해 이듬해 1월 DB에 등록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검찰은 확인된 DNA정보가 언론에 용의자로 보도된 ‘처제 성폭행 살인범’ 이춘재가 맞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검 관계자는 “수형인 DNA DB에는 지난달 기준으로 총 16만9천180명의 DNA 정보가 수록돼 있고 2천247건의 미제사건에 활용됐다"며 “이렇게 확인된 경우 동일인이 아닐 확률은 ‘10의 23승’ 분의 1"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또 경찰이 채취한 DNA정보 외에 검찰이 별도로 채취한 이 사건 관련 DNA정보가 추가로 있다고도 밝혔다. 대검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수원지검의 의뢰로 화성 연쇄살인 사건 중 9번째 사건 압수물인 피해자의 볼펜에서 여성 1명의 상염색체 DNA정보와 불상의 남성 2명의 Y염색체 등을 검출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우오성의 사주사랑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