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기초과학연구 분야 권위자 피터 풀데 명예소장 IBS 회의 전 포항 방문…“강소특구 지정 축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성기자
  • 2019-09-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피터 풀데 아시아태평양이론물리센터 명예소장이 이강덕 포항시장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피터 풀데 아시아태평양이론물리센터 명예소장(83)이 18일 포항시청을 방문해 이강덕 포항시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피터 풀데 명예소장은 기초과학 발전에 힘쓰고 있는 세계적 석학으로 현재는 독일 막스플랑크 연구소 명예소장으로 재임 중이다. IBS(기초과학연구원) 제16차 과학자문위원회(SAB) 회의 참석을 위해 지난 17일 입국한 소장은 포항 명예시민으로서 제2의 고향인 포항에 대한 애정으로 이날 방문했다. 피터 풀데 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포항의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을 축하하며, 해외 유수의 연구클러스터처럼 이번 강소특구 지정은 지역의 우수일자리 창출, 지역사회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나아가 지역의 지속가능한 성장의 발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독일 사례를 소개했다.

이강덕 시장은 “한국을 방문할 때마다 잊지 않고 포항을 찾아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드레스덴시와 포항시 간의 교류협력과 과학발전을 위한 피터 풀데 소장님의 왕성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피터 풀데 소장은 “아태이론물리센터는 신진연구그룹 운영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인재양성에 기여하는 한편, 과학의 대중화사업을 통한 지역민의 과학문화 향유기회 제공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포항시가 지역경제는 물론이고 시 전반에서 더욱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