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농성 장기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현주기자
  • 2019-09-2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민노총 “정부가 사태 해결 나서야”

11∼12월 비정규직 철폐 총파업

[김천]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한국도로공사 김천 본사 사옥에서 농성 중인 고속도로 톨게이트 요금수납원과 도로공사 간의 대치가 보름을 넘기며 장기화하고 있다. 이에 정부가 사태 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노총은 23일 도로공사 김천 본사 앞에서 열린 69차 임시대의원회에서 요금수납 노동자의 직접 고용을 위해 총력을 쏟기로 하고, 11~12월 비정규직 철폐를 전면에 내건 총파업을 결의했다. 민주노총은 결의문을 통해 “요금수납 노동자의 직접 고용 쟁취 투쟁이 비정규직 철폐 투쟁의 마중물임을 자각하고 전 조직이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며 “민주노총은 정부가 농성장을 침탈할 경우 즉각 도로공사에 모든 간부가 집결해 규탄 투쟁을 하고, 농성장 침탈 규탄 총파업과 함께 전면적인 노정관계 중단 등 강도 높은 정부 여당 규탄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등 노동·법률단체도 부당 해고된 요금 수납 노동자 1천500명 전원을 즉시 직접 고용할 것을 촉구했다. 민변은 “이번 사태는 만연한 불법 파견과 간접고용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 판가름하는 시금석”이라며 정부가 직접 사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편 도로공사는 이날 대법원으로부터 근로자 지위를 인정받은 요금수납원 499명 가운데 직접 고용 대상자에 대한 ‘직무교육’에 들어갔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4주간의 직무교육에는 직접 고용 대상자 430명 가운데 328명이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교육 대상자 가운데) 연락처가 파악되지 않는 분과 민주노총 조합원 등 95명이 불참했으나 추가 참여가 가능한 만큼 적극적인 참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농성 중인 민주노총 소속 요금수납원 47명은 “도로공사의 소집교육에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현주기자 hjpark@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