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낭만 가득‘클래식과 문학의 만남’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김봉규기자
  • 2019-09-2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봉산문화회관 25일 기획공연

봉산문화회관 기획공연 ‘클래식과 문학의 만남’이 25일 오후 7시30분 봉산문화회관 스페이스 라온에서 열린다. 시인 강문숙의 시에 작곡가 박창민이 만든 곡으로 연주회 프로그램을 구성하였으며, 소프라노 구수민<사진>과 배진형이 낭만 가득한 음악회를 꾸민다. 강문숙과 박창민이 진행한다.

강문숙의 시로 박창민이 작곡한 ‘화사등’ ‘독도에서는 갈매기도 모국어로 운다’, 박창민이 작곡한 창작오페라 ‘배비장전’ 중 ‘살짝이 옵서예’와 ‘사랑이란 그런거야’를 선보인다. 이수인 곡 ‘고향의 노래’도 들려준다. 전석 1만원. (053)661-3521

김봉규기자 bgkim@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