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경북 6곳 ‘도시재생 뉴딜사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호기자
  • 2019-10-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국토부 올 하반기 76곳 선정

달성 3개 등 총 9개 사업 추진

경북은 국비 3천억 확보 성과

낡고 쇠퇴한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일자리와 도시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구경북 6곳을 비롯해 전국 76곳이 선정됐다.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

문재인정부 주요 국정 과제의 하나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낙후 도시를 살리겠다는 취지로 기획됐으며, 유형에 따라 중·대규모의 경제기반형·중심시가지형과 소규모의 일반근린형·주거정비지원형·우리동네살리기 등이 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 중 대규모(경제기반형·중심시가지형)는 15곳이며, 사업당 최대 250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나머지 소규모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61곳은 사업 형태에 따라 50억∼100억원의 국비가 지원된다.

대구는 달성군 1곳만 선정됐지만 ‘예술놀이오픈캠퍼스’와 ‘상상어울림센터’ ‘실버커뮤니티공간’ 등 3개 사업이 추진된다. 경북은 김천(해피러닝 어울림 플랫폼), 청도(생활혁신센터·청도동네발전소), 울진(어울림플랫폼), 안동(마뜰하모니공간), 의성(안계활력플랫폼) 5곳이 선정됐고, 6개 사업이 추진된다.

대구경북은 김천의 중심시가지형을 제외하면 모두 소규모의 일반근린형으로 선정됐다.

특히 경북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시작된 2015년부터 최근까지 전국 최다인 16개 시·군에 26곳이 선정되어, 국비 3천84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국토부는 ‘도시재생 뉴딜 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을 구성, 이들 뉴딜사업 지역에 자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성과도 관리한다.

아울러 뉴딜사업이 외지인의 부동산 투기 수단으로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해 부동산 전문기관인 한국감정원과 함께 선정 지역과 인근 부동산 시장에 대해 면밀히 감시활동을 펼칠 방침이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지자체가 부동산 시장 관리에 소홀하거나 부동산 시장 과열이 우려되는 경우, 사업을 중단 또는 연기하고 다음 해 사업 선정 과정에서도 불이익을 줄 것”이라며 “(뉴딜사업이) 부동산 시장에 미칠 영향을 적극적으로 관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