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당헌·당규에도 없는데…” 한국당, 정치신인 입당 자격심사 논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민경석기자
  • 2019-10-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김장주 전 부지사 심사위 회부

제명·탈당 등 전력 없어 이례적

“첫 입당 신청 신인에 너무 가혹”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이 내년 4·15 총선 출마를 위해 입당원서를 제출한 정치 신인을 당원자격심사위에 회부키로 했다. 통상 당원자격심사위는 제명 또는 탈당 등의 전력이 있는 사람이 다시 입당할 경우 열리는 절차여서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한국당 경북도당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입당원서를 낸 김장주 전 경북도 행정부지사에 대해 당원자격을 심사하기로 했다. 서현욱 경북도당 사무처장은 “김 전 부지사의 경우 박승호 전 포항시장, 장윤석 전 국회의원 등 바른미래당계 인사들과 함께 당원자격심사를 거쳐 입당 여부를 결정 짓기로 했다”며 “내년 총선 출마예상자인 만큼 한번 더 검증을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역 정가에선 이를 두고 당헌·당규에도 없는 절차라며 정치 신인에게 너무 가혹한 처사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현행 한국당 당헌·당규는 ‘시·도당 사무처장이 입당원서를 접수한 후 특별한 사정없이 7일 이내에 시·도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에 부의하지 않았을 경우 입당된 것으로 본다’고 규정하고 있다. 김 전 부지사는 8일 현재 입당원서를 낸 지 일주일이 지났고 당원자격심사위에도 부의되지 않은 만큼, 당연히 입당된 것으로 봐야 하지만, 경북도당은 당원명부에 김 전 부지사를 등록하지 않고 있는 것.

이번에 한국당에 처음 가입 신청서를 낸 김 전 부지사를 당원자격심사위 대상에 포함시킨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당원자격심사위는 주로탈당 전력이 있거나 해당 행위를 한 사람 등을 대상으로 열려왔다. 당에 처음 문을 두드리는 사람을 상대로 자격심사위를 개최하는 건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며 “그러면 앞으로 출마를 위해 처음 입당하는 사람 모두 심사를 해야한다는 말인데 그게 가당키나 한가”라고 했다.

최교일 한국당 경북도당 위원장은 “경북지역 국회의원들과 상의한 결과, (김 전 부지사를) 당원자격심사위에서 검증을 해야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 “총선 출마예상자에 대해서는 관행적으로 그렇게 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