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노벨물리학상, 우주진화 비밀 밝힌 3명 공동수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0-09

올해 노벨물리학상의 영예는 캐나다계 미국인 제임스 피블스(84), 스위스의 미셸 마요르(77), 디디에 쿠엘로(53) 등 3명의 물리학자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8일(현지시각) 우주 진화의 비밀과 우주 내 지구의 위상을 이해하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이들 연구자를 2019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왕립과학원은 “수상자들의 연구와 발견이 우주에 대한 우리의 관념을 변화시켰다"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번 물리학상의 절반의 몫은 물리우주론의 이론적 발견의 공적을 세운 미국 프린스턴대학 석좌교수인 물리학자 피블스, 나머지 절반은 은하계에서 태양계의 행성처럼 항성 주위를 공전하는 외계행성을 발견한 마요르와 쿠엘로에게 주어졌다. 마요르는 스위스 제네바대학, 쿠엘로는 스위스 제네바대학 및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에 몸담고 있다.

1960년대 중반부터 발전해 온 피블스 이론적 틀은 빅뱅(대폭발) 이후 현재에 이르기까지 우주의 구조와 역사를 새롭게 이해하는 토대를 다지며 우주 연구 분야 전체를 풍성하게 한 것으로 평가된다. 스웨덴왕립과학원은 “피블스의 이론적 발견은 우주가 빅뱅(대폭발) 이후 어떻게진화했는지를 이해하는 데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스위스 천체물리학자인 마요르와 쿠엘로는 1995년 태양계 밖의 외계행성을 사상최초로 발견한 주인공들이다. 이들은 당시 프랑스 남부의 오트-프로방스 천문대에서 태양계의 가장 큰 가스행성인 목성과 비견되는 태양계 밖의 행성인 ‘페가수스 자리 51b’를 발견했다.

스웨덴왕립과학원은 “마요르와 쿠엘로는 미지의 행성을 찾아 우리 은하의 이웃을 탐험했고, 그들의 발견은 우주에 대한 우리의 관념을 근본적으로 바꿔놓았다"고 평가했다.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히는 노벨상은 ‘인류에 가장 큰 공헌을 한 사람에게 재산을 상금으로 준다’는 스웨덴 과학자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을 토대로 제정됐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900만크로나(약 10억9천만원)와 함께 노벨상 메달과 증서가 주어진다. 올해 물리학상의 상금의 절반인 450만크로나는 피블스, 나머지 절반은 마요르와 쿠엘로가 양분하게 된다. 시상식은 노벨의 기일인 오는 12월10일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