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기업인 51% “기업 활성화 위해 규제완화·세제혜택 확대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조진범기자
  • 2019-10-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 기업인 100인 설문조사

대구지역 기업인 10명 가운데 7명이 올해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영남일보는 창간 74주년을 맞아 대구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대구 소재 기업 CEO 및 임원급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실적에 대해 23%가 ‘크게 미달’, 47%가 ‘소폭 미달’할 것 같다고 답변했다. 대구지역 기업 70%가 경기 악화로 연초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내몰린 셈이다. ‘목표치 달성(근접)’은 22.0%, ‘소폭 초과’는 8.0%로 나타났다. 영남일보와 대구상의 조사는 9월25일~10월8일 휴일을 제외하고 9일 동안 진행됐다. 지역 기업인들은 올해 예상 실적과 내년도 전망, 사업계획,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필요한 부분 등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내수시장 둔화와 노동환경 변화가 목표치 미달의 주요 원인

올해 실적이 크게 미달하거나 소폭 미달할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를 대상으로 목표치 미달 사유(복수응답)를 물은 결과 내수시장 둔화(77.1%)와 노동환경 변화(52.9%)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 내수시장 둔화는 국내 경기가 좋지 않다는 의미이다. 노동환경 변화는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주 52시간 근무제로 대표된다는 게 대구상의 측의 설명이다. 세계경제 둔화(37.1%), 기업규제(24.3%)가 뒤를 이었다. 보호무역주의와 일본의 수출규제는 나란히 14.3%를 기록했다. 환율변동성(8.6%)과 원자재 가격변동(4.3%)도 원인으로 꼽혔다. 과다경쟁과 거래처 폐업 등에 대한 의견도 있었다.


올 실적 목표치 미달 주요 원인
경기 악화·최저임금 인상 꼽아

내년 경기호전 전망 5.1% 그쳐
일부는 인력 감축·조직 재정비



◆내년 경기상황 악화 우려

올해와 비교한 내년도 경기상황에 대해 악화될 것이라는 응답이 53.5%로 절반을 넘었다.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답변은 33.3%로 조사됐다. 매우 악화될 것이라는 의견은 8.1%로 나타났다. 호전될 것이라는 응답은 5.1%에 불과했다. 매우 호전될 것이라는 대답은 한명도 없었다.

내년도 사업계획(복수응답)으로는 현상유지와 신제품 및 신시장 개발 의견이 나란히 43.4%를 기록했다. 일부 기업은 인력 감축(19.2%)과 부실사업 개편 및 사업 구조조정(17.2%)을 통해 조직을 재정비하겠다고 응답했다. 인력을 증원하거나, R&D 확대로 원천기술 확보 노력을 할 것이라는 응답은 14.1%였다. 설비투자에 나서겠다는 기업은 10.1%에 불과했다.

◆고용·노동정책의 탄력적용이 절실

기업 활성화를 위해 정부나 지자체가 시행해야 할 정책으로 기업인의 절반이 넘는 51.5%가 고용·노동정책의 탄력적용을 꼽았다. 파격적인 기업 규제완화(20.2%), 법인세·상속세 완화 등 세제혜택 확대(14.1%), 신사업 지원 확대(5.1%), 인프라 구축 확대(5.1%), R&D 지원 확대(3.0%) 등이 뒤를 이었다.

또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필요한 부분(복수응답)으로 61.2%가 대기업·중견기업 유치라고 답변했다. 산업단지 활성화도 51.0%에 달했다. 통합신공항 유치는 29.6%로 조사됐다. 대구경북 광역철도망 구축과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구축은 각각 18.4%, 8.2%로 교통망에 대한 필요성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대-중견기업 유치·산단 활성화
지역경제 발전위해 반드시 필요

내년 한국경제 성장·상생 희망
복지·노동정책 속도조절 견해도



◆내년 한국경제 성장하기를 희망

2020년 한국경제에 바라는 점으로 지역 기업인의 41.4%가 성장을 선택했다. 상생은 28.3%로 조사됐다. 소통(9.1%), 혁신(9.1%), 신뢰(8.1%), 공정(4.0%)이 그 뒤를 이었다.

지역 기업인들은 또 한국 및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금속제조를 운영하는 기업인들은 친노동환경으로의 정책 변화와 환경·안전 분야에서의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주류 도매와 도소매 기업인들도 최저임금, 주 52시간 근무제 등을 지적했다. 건설업에서도 복지 및 노동정책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금융업 CEO는 경기 민감 산업에 대한 각종 정부보증제도 확대(자동화, 조선 등)와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로봇산업특화)을 강조했다. 백화점은 글로벌 기준에 맞춘 기업 혁신과 성장을 위한 과감한 투자, 경제 중심의 내수진작책 확대를 희망했다.

전문서비스 기업인은 기업의 중요성이 인정받는 사회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플라스틱 제조를 운영하는 CEO는 “주 52시간 근무제와 급격한 최저임금 상승, 외국인 근로자 채용에 따른 각종 규제 등 제조업이 직면한 애로사항이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상품중개업 대표는 중소기업 육성정책 실시, 사업시설 서비스 대표는 저성장국면을 극복하기 위한 기업환경 개선을 요구했다. 건설업 대표는 인구 절벽시대가 예측되는 상황에서 지역내 인구 유입을 위한 기업 유치 및 투자 활성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진범기자 jjcho@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