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최첨단 특수효과 동원 ‘뮤지컬 55일’ 등 볼거리 풍성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준영기자
  • 2019-10-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낙동강 세계평화 문화대축전

국방부 전승행사와 통합 개최

다양한 軍 체험·전시콘텐츠 등

한반도 평화 축제 사흘간 일정

국내 유일 호국축제인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이 11일 화려한 개막식과 함께 사흘간의 일정에 돌입한다. 대축전은 6·25전쟁의 마지막 보루로 반전의 기틀을 마련하고 평화정착의 계기가 된 ‘칠곡 다부동 지구 전투’ 승전을 기념하고 한반도 평화 정착의 메시지를 전파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도 국방부 3대 전승 행사의 하나인 ‘낙동강지구 전투전승행사’와 통합 개최된다. 부교, 고공강하, 프린지 공연 등 평소 접할 수 없는 군(軍) 콘텐츠와 대축전의 다양한 전시·체험 콘텐츠가 만나 볼거리, 즐길거리가 더욱 알차고 풍성해졌다.

대축전을 앞두고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가수 에일리,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 등 각계각층의 주요 인사가 릴레이 홍보활동에 동참했다. 또 미국에서 열린 세계 한류문화 축제 ‘케이콘(KCON) 2019 LA’에서 10만 관중 앞에 대축전 광고가 선보이는 등 개막 전부터 많은 화제를 불러 모았다.

‘칠곡, 평화로 흐르다’란 주제로 열리는 대축전은 △낙동강 방어선 전투의 기억을 미디어 아트 왜관철교를 통해 만나는 ‘왜관철교 속으로’ △직접 그린 그림을 움직이는 AR영상으로 만나는 55일의 이야기와 낙동강을 한눈에 담아 보는 평화 전망대가 놓인 ‘평화의 숲’ △신나는 음악과 현란한 조명 아래 롤러스케이트를 타며 평화를 만끽하는 문화놀이 공간인 ‘평화야 롤러와’ △대한민국 최신 무기 전시와 훈련병 체험 등을 통해 만나는 ‘호국 테마파크’ 등 70여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특히 이번에 처음으로 선보일 ‘평화야 롤러와’는 옛 추억을 담은 롤러장을 현대적인 분위기로 해석한 공간으로, 롤러스케이트장·DJ박스·포토존·오락실·푸드존 등이 마련된다. 또 6·25전쟁 당시 치열한 전투가 펼쳐졌던 ‘낙동강 방어선 전투’를 생생하게 그려낸 ‘실경 뮤지컬 55일’은 뮤지컬의 매력과 감동을 배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전문 배우뿐 아니라 군민과 군인 배우도 출연해 더욱 뜻깊은 공연이 될 ‘뮤지컬 55일 시즌3’는 낙동강·관호산성 등 실경을 배경으로 파사드·레이저 등의 최첨단 특수효과가 동원돼 웅장하고 몰입감 높은 공연을 선보인다.

한편 6·25전쟁 당시 마산·왜관·영천·포항 일대를 잇는 ‘워커 라인’을 성공적으로 사수했던 미 육군 워커 중장의 손자인 샘 워커 2세가 이번 대축전 현장을 찾을 예정이다. 3대에 걸쳐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했던 워커 가문의 특별한 사연을 통해 미군을 비롯한 유엔군의 숭고한 희생을 기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백선기 군수는 “호국과 보훈, 평화와 통일의 가치를 올곧게 세우고 특별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할 호국평화축제를 맛깔스럽게 준비했다”며 “이번 주말에는 칠곡에서 평화의 소중함을 오감으로 체험하고 자신의 모든 것과 가족의 행복까지도 포기했던 참전용사의 희생에 존경과 감사를 보냈으면 한다”고 말했다.

칠곡=마준영기자 mj3407@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