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윤중천이 윤석열 안다고 한 적 없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강승규기자 이현덕기자
  • 2019-10-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별장 성접대’ 재수사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

국회 법사위, 대구검찰·법원 국감

‘윤석열 별장접대 의혹’ 與野 공방

“만남 가능성 면담 보고서는 있어”

11일 오후 대구고검 신관 7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는 ‘윤석열 별장 접대 의혹’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윤석열 별장 접대 의혹’과 관련해 당시 특별수사단장으로 재수사를 지휘했던 검사가 바로 여환섭 대구지검장(사진)이기 때문이다.

여 지검장의 태도는 명확했다. 그는 이날 ‘윤석열 별장 접대 의혹’과 관련해 법사위 위원의 질의에 대해 ‘사실무근’이란 입장을 거듭해 밝혔다. 그는 “윤중천의 명함과 다이어리, 1천개가 넘는 전화번호, 수첩 등에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본 적이 없고, 윤중천이 윤석열을 안다고 한 적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윤(석열) 총장이 (윤중천으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 보고서를 본 적 있느냐"는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여 지검장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있는 것이 아니다"며 “다만, 만난 적이 있는 것 같다는 취지의 조사단 관계자 면담 보고서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수사 검사가 윤중천을 외부에서 만나 면담하면서 이야기를 듣는 과정에서 아마 그런 말을 들었다는 취지로 기록돼 있다"고 해명했다. “왜 그런 보고서가 작성됐는지 확인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대해 여 지검장은 “정식 수사단이 아니고 윤 총장에 대해 의뢰한 부분도 없으며, 윤중천도 부인하고 있어 더 물어볼 필요가 없었다”고 답했다.

한 언론사가 보도한 윤 총장 별장접대 의혹에 대해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이 “윤 총장을 찍어내기 위한 수사 방해로 보인다"고 지적하자, 여 지검장은 “제가 말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여 지검장은 “윤중천이 윤 총장을 상대로 성접대는 물론 통상의 접대도 한 것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윤중천과 윤 총장의 관계는 아예 수사대상이 아니었다. 의혹이 계속되면 윤중천을 불러 물어볼 수도 있다"며 “대검찰청 차원에서 진상을 밝히고 있는 만큼 결과가 나오면 (언론사 측에) 법적 책임을 물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무소속 박지원 국회의원은 “제가 파악한 바로는 윤중천씨가 굉장히 자기 과시욕이 강하고 거의 사기꾼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이런 사람(윤중천)이 했다는 말에 의해 국민이 농간을 당하고 있다”며 “검찰이 이 부분에 대해 다시 한번 확실하게 밝힐 필요성이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글=강승규기자
사진=이현덕기자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