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수소 시범도시 대구 유치” 市 공모 신청 나선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훈기자
  • 2019-10-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국토부 연내 3곳 선정 방침따라

주거·교통분야 수소생태계 구상

혁신도시내 가스公과 협업 모색

대구시가 국토교통부의 ‘수소 시범도시’ 공모사업 신청에 나선다.

국토부는 지난 10일 주거·교통 분야 수소활용 기술을 실증하는 ‘수소 시범도시’ 3곳을 전국 기초·광역지자체 대상 공모를 통해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오는 17일 국토부 홈페이지 공고를 시작으로 신청 지자체의 사업계획을 접수하며 12월 선정 지역을 발표한다.

대구시는 ‘수소 시범도시’(수소 수급 여건에 따라 3∼10㎢ 범위) 사업 신청과 선정을 통해 본격적인 ‘수소 생태계’를 갖춘다는 구상이다.

국토부의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되면 연료전지, 파이프라인, 수소 통합운영센터 등 핵심인프라 구축비의 50%(총사업비 290억원 한도)를 국비로 지원받는다. ‘수소 생태계’란 수소를 주 에너지원으로 이용하며 수소 생산에서부터 저장·이송, 활용까지 수소에 대한 전반적 활동이 활발히 이뤄지는 것을 말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수소충전소를 갖추고 수소전기차 운행이 활발히 이뤄지는 울산과 창원 등에 비해 대구의 수소 인프라가 뒤처진다는 평가가 있지만, 대구는 혁신도시 내 한국가스공사와의 협업에 따른 시너지효과가 예상되기 때문에 시범도시 선정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울산과 창원의 경우 각각 300대와 100대가 넘는 수소전기차가 운행 중이며, 울산테크노파크와 창원산업진흥원을 주축으로 수소생태계 구축에 나서고 있다. 대구의 경우 2020년까지 버스용 수소충전소 구축과 수소 생산기지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수소 시범도시’에는 주거·교통 분야 수소 통합운영센터가 운영된다. 복합환승센터, 주차장, 버스차고지 등에 수소차·수소버스 충전소가 설치되며, 공동주택과 개별 건축물에 연료전지가 설치되고 냉·난방, 전기 등 에너지를 공급하는데 수소를 활용한다.

또한 수소에 대한 안전성 우려를 없애기 위해 시범도시에는 사고발생 시 시스템이 자동정지되는 안전제어시스템을 의무화한다. 안전기준이 미비한 저압수소 사용부품에 대해서는 강화된 안전기준도 적용된다.

대구가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된다면 한국가스공사 미래 핵심프로젝트인 수소콤플렉스를 유치하는데도 청신호가 들어올 것으로 보인다.

수소콤플렉스는 수소연구센터·수소유통센터·수소충전소 실증사업·홍보 및 교육공간을 한 곳에 집적시키는 사업으로 1천억원가량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가 수소콤플렉스를 유치한다면 고용 등 지역에 미치는 경제효과만 2022년까지 3천205억원 상당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임훈기자 hoony@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