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배우 정유민, OBS 웹드 ‘구해줘 감대리’ 주인공 ‘감정인’ 캐스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10-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정유민 사진 = 티앤아이컬쳐스
'신 스틸러로 불리며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여배우 정유민이 OBS 웹드라마구해줘 감대리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정유민의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는배우 정유민이구해줘 감대리의 여주인공인 기획팀 대리감정인역에 캐스팅돼, 촬영을 모두 마치고 방영을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16일 밝혔다.

 

‘오피스 문화 타파 코믹 드라마를 지향하는구해줘 감대리 OBS에서 최초로 기획되는 웹드라마로, 전파진흥협회의 제작지원을 받아 만들어지는 작품이다. 여주인공 감대리가 회사 최초로 여성 과장이 되는 고군분투의 과정을 리얼하게 그려낸다.

 

정유민이 맡은 감대리는 입사할 때 촉망받는 사원이었으나, 회사 생활에 찌들 대로 찌든 데다 매일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살아가는 캐릭터다.

정유민은 그런 가운데서도 자기만의 방식으로 회사 생활을  하루하루 이겨 내는, 보통의 회사원이격공할 수 있는 여주인공을 그려낼 예정이다.

 

같이 호흡을 맞추는 배우들로는 남부장 역의 정희태, 전무 역의 우현, 남부장 아내 역의 이승연 등이 있다. 내로라 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출격으로, ‘구해줘 감대리공감백배직장생활을 그려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해 독립단편영화보일 때까지를 통해 충무로단편영화제 대상을 거머쥐며 충무로의 주목을 받은 오래영 감독이 차기작인 영화 `커피가 가장 맛있는 온도` 촬영을 마무리하고구해줘 감대리의 메가폰을 잡게 됐다.

 

서울예술대학 연기과 출신의 실력파 여배우  정유민은 '유나의 거리', '응답하라 1988', '가화만사성', '마녀보감', '구르미 그린 달빛', '흉부외과', ‘나인룸등 다수의 작품에서 신 스틸러로 활약해 왔다.


최근에는 KBS1의 새로운 저녁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 주연으로 캐스팅돼, 말 그대로꽃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인터넷뉴스부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