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도박에 빠져…' 전 여친 집에서 명품가방 훔친 20대 검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0-17


 도박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전 여자친구의 집에몰래 들어가 명품 가방을 훔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남부경찰서는 주거침입 절도 혐의로 A(29)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8일 광주 남구 한아파트에 홀로 살고 있던 전 여자친구 집에서 구찌와 디오르, 루이뷔통 등 1천만원 상당의 명품가방 3개를 훔친 혐의다.


 A씨는 피해 여성과 교제를 하면서 알게 된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고 빈집에 들어가 물건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훔친 가방을 전당포에 맡기고 현금 400만원을 받아 도박 자금과 생활비 등으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에 붙잡힌 A씨는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