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엉뚱한 묘비 때문에…싱가포르 8가족 39년간 다른 산소서 성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0-17


"같은 날 여러 시신 매장…묘비 하나 안 세워지면서 9개 묘 연쇄 영향"

잘못 세워진 묘비 때문에 싱가포르에서 8가족이 무려 39년간 엉뚱한 산소를 찾아 성묘를 해 온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고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가 17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만 추안 리(50)씨는 지난 8월 초아 추 캉 공동묘지에서 할머니 묘를 파낸 직후 뭔가 잘못됐음을 알아챘다.
 무덤 안에 봉제완구와 색연필 그리고 목걸이 등 자신이 알지 못하는 낯선 물건들이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39년간 최소한 석 달마다 한 번은 묘지를 찾아 주위를 정돈하고 묘비가 잘 보이도록 등까지 설치하며 정성을 쏟은 만씨이기에 충격은 컸다.


 그는 공원묘지를 관리하는 국립환경청(NEA)에 신고했지만, NEA는 이달 들어서야 해당 묘 바로 옆에 있는 무연고자 묘 2개를 파며 조사에 나섰다.


 그러나 여기에서는 남성들의 옷가지만 나왔을 뿐이었다.
 이후 NEA는 인근의 묘 5기를 추가로 더 파봤고, 결국 만씨는 할머니의 묘를 찾을 수 있었다.


 황당한 일이 발생한 이유에 대해 NEA 대변인은 "39년 전 같은 날에 여러 건의 매장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묘가 들어설 구역 중 한 곳에 묘비가 설치되지 않았다"면서 "이기 때문에 연쇄적으로 9개의 묘지에 실제 묻힌 망자와 다른 묘비가 세워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NEA는 이번 착오로 피해를 본 유가족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NEA측은 뒤늦게 무덤 발굴 작업을 벌인 이유에 대해 일부 무연고 묘에 대한 등록 만료 기간이 9월 말까지여서 신고 직후에 발굴 작업을 진행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천신만고 끝에 할머니의 유골을 되찾은 만씨는 유해가 뒤바뀌는 사건이 또 일어날까 봐 화장장에 보관하기가 두렵다고 털어놓았다.
 만씨는 현재 자신의 집에 화장한 할머니 유해를 모셔놓은 채 이를 보관할 사원을 물색 중이라고 신문은 전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