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차기 법무장관 유력 거론 전해철 의원 “文정부 성공 위해 역할 피할 수 있겠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9-10-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18일 “문재인정부의 성공을 위해 고심 중에 있다”며 전향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 인사 중 한 명인 전 의원이 ‘포스트 조국 정국’에서 정치적 진로를 놓고 깊은 고민에 빠진 모양새다.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과 국회에서의 필요한 역할이 있지만, 더 중요한 건 검찰 개혁을 포함한 문재인정부의 성공”이라며 “그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이) 제가 해야 할 역할이라면 어떻게 피할 수 있겠나”고 말했다. 다만 그는 “확정된 건 아무 것도 없다”며 “현재 진행 중인 절차나 구체적인 제안에 대해 제가 얘기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지난 15일 장관 입각설에 대해 “국회에 남아 검찰 개혁을 하겠다”며 고사 의지를 밝혔으나, 3일만에 입장을 바꿨다.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전 의원이 총선 출마에 대한 의지가 강하지만, 문 대통령의 요청으로 자신의 정치적 진로만을 앞세우기는 어려워 결국 ‘검찰개혁의 짐’을 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즉 전 의원의 이 같은 입장 변화는 내년 4·15 총선을 불과 6개월 앞둔 상황에서 검찰 개혁을 위해 정부에 ‘구원투수’가 필요하다는 대내외적 압박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이다.

당초 정치권에서는 재선인 전 의원이 내년 총선에서 3선에 오른다면 원내대표 및 당 대표 도전 등 역할 확대를 모색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전 의원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이호철 전 민정수석과 함께 문 대통령의 최측근 그룹인 이른바 ‘3철’ 중 한 명으로 당내 입지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당장 입각을 하면 내년 총선은 불출마로 정리되는 것은 물론, 당 원내대표 도전은 물 건너가고 내년 8월 말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출마도 사실상 어렵게 된다. 경기 안산시 상록갑을 지역구로 둔 전 의원으로서는 필승을 위한 총선 구도도 간과할 수 없다. 나아가 국회 예산결산특위 민주당 간사로서 경제 활성화를 위한 내년도 슈퍼예산안을 지켜내야 하는 당면 과제도 있다.

일부에서는 당선 무효 위기에 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거취와 전 의원의 정치적 진로를 연결하는 시각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이 도지사는 지난해 지방선거 과정에서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2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고, 대법원 판결로 도지사직 유지 여부가 가려질 예정이다. 대법원의 당선무효형 확정 판결이 내려진다면 내년 총선에서 경기도지사 재선거가 치러지게 되고, 지난해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에 나섰다 낙마한 전 의원의 고심이 깊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