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국공항公, 공항내 정치적 목적행사 방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진식기자
  • 2019-10-1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김해공항서 확장 반대 목소리 제재 안해”

국토위소속 김상훈의원 “직무유기” 주장

공항공사 “나중에 알고 자제요청” 해명

18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인천국제공항공사ㆍ한국공항공사ㆍ항공안전기술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공항공사가 국책사업인 ‘김해공항 확장’을 반대하는 행사를 방치하는 등 직무유기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서구·사진)은 18일 “부산시가 지난 2월1일 김해공항에서 귀향인사를 하던 중 김해공항 확장을 반대하는 행사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공항공사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오거돈 부산시장 등은 당시 김해공항에서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국토교통부가 국책사업으로 추진 중인 ‘김해신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유인물을 나눠주는 행사를 가졌다.

공항공사의 ‘부착물관리운영예규’에 따르면 공항 내에서 정치적·사회적 문제를 야기할 소지가 있는 부착물을 부착하거나 표출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김 의원은 “부산시는 행사 하루 전날 ‘오거돈 시장, 김해공항서 동남권 관문공항 필요성 알린다. 흔들림 없이 동남권 관문공항 관철시킬 것’이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발송했고, 민주당 부산시당도 1월30일 ‘2월1일 김해공항에서의 귀향인사에는 오 시장도 참석해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에 대해 시민들에게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홈페이지에 공지를 띄우는 등 행사를 대대적으로 홍보했다”며 “결국 한국공항공사가 2월1일 행사 내용을 사전에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허용해 준 게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공항공사 측은 “의례적인 명절 귀향인사로 협조 요청이 들어와 동남권 관문공항 행사로 진행될 것이라고는 예상치 못했다”며 “행사 당시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했으며, 행사 말미에 동남권 신공항에 대한 홍보자료를 배부하기에 주최 측에 배포 자제를 요청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모니터링을 하면서도 국토부가 반대하는 사업을 홍보하는 행사에 대해 별다른 제재를 가하지 않았다는 것은 공항공사의 직무유기나 다름없다”며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정치적으로 이용할수록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만 야기되는 만큼 정치적 의도를 가진 행사는 사전에 철저히 차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