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이태원클라쓰' 박서준·김다미 열정어린 대본리딩…싱크로율 '완벽'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11-0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 : 사진=쇼박스 지움 제공
‘이태원 클라쓰’가 첫 대본 리딩에서 완벽한 싱크로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6일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 극본 조광진, 제작 쇼박스·지음, 원작 다음웹툰 ‘이태원 클라쓰’) 측은 배우들의 열정 가득한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이야기다. 이 작품은 동명의 다음웹툰을 원작으로 만들었다.

 

지난 8월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에는 김성윤 감독을 비롯해 조광진 작가와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 권나라, 김동희, 안보현, 김혜은, 류경수 등의 출연진들이 함께 모여 리딩을 마쳤다.

 

이전에 김성윤 감독은 “매번 드라마를 시작할 때마다 설렘 반, 걱정 반의 마음이다."며 "이런 긴장감이 새로운 작품을 만드는 창작의 동력이 되는 것 같다. 모두가 함께 웃을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는 바램을 전했다.

 

맨 먼저 직진 청년인 ‘박새로이’로 분한 박서준은 “대본 리딩을 통해서 시작이라는 것이 실감된다."며 "오늘의 이 설레는 마음으로 열심히 촬영에 임하겠다”며 다짐을 말했다.

 

 ‘고지능’ 소시오패스 ‘조이서’로 분한 김다미 역시도 천사 같은 얼굴과는 다르게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켰다. 그는 “이렇게 좋은 배우분들을 만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앞으로의 촬영도 너무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이태원 클라쓰’ 제작진측은 “원작의 재미와 공감을 증폭할 배우들의 열연과 시너지가 빛났다."며 " 자신만의 개성과 연기를 덧입혀 캐릭터의 매력도 배가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다채로운 이태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인 만큼,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이태원 클라쓰'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 후속으로 2020년 상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