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최정우 포스코 회장 “소재간 협업으로 사업 기회 확보해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마창성기자
  • 2019-11-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포스코포럼 강평서 전략 제시

생산·고객가치 혁신 등 당부도

최정우 포스코 회장<사진>은 “산업변화 속에서 소재간 협업을 통한 새로운 사업 기회 확보에 관심을 기울이고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5~7일 인천 송도 인재창조원에서 열린 포스코포럼 마지막 날 강평에서 “국내외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되는 가운데 경영환경이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100년 기업을 향해, 기업, 시민이 되다’를 주제로 열린 포럼에서 최 회장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생산 혁신과 고객에 대한 가치 혁신에 끊임없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포럼은 급변하는 경영환경을 진단하고 그룹의 미래 사업전략을 조망하기 위해 열렸다. 올해 행사는 매년 그룹 전 임원 등 사내 관계자들이 참석해 사업 전략을 논의하던 ‘전략대토론회’를 확대한 것으로, 그룹사 전 임원 250여명과 함께 각계 전문가 4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 첫날은 대외 거시 경제상황을 이해하기 위한 ‘경영환경세션’을 열어 한반도를 둘러싼 정치·경제적 환경에 대한 강의와 ‘미·중 무역전쟁 속 위험과 기회’를 주제로 한 강연 및 토론을 진행했다. 저성장시대 비즈니스 패러다임 변화에 따른 그룹의 사업구조와 성장전략도 점검했다. 둘째 날에는 포스코의 기업시민 활동 1년을 점검하고 향후 활동 방향을 논의하는 ‘기업시민세션’과 미래 트렌드 변화에 따른 사업의 진화를 다루는 ‘사업전략세션’이 열렸다. 마지막 날에는 포스코그룹 임원들이 이틀간의 세션을 종합해 그룹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럼에서 토론한 내용을 종합해 내년 사업계획과 향후 중기 사업전략의 방향을 설정하는 데 반영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포항=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