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초등생 뺑소니 카자흐스탄 母 '한국 찾아 거듭 사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1-11


초등학생을 차로 친 뒤 본국으로 달아났던 카자흐스탄 국적 A(20·구속)씨의 가족이 피해자와 가족에게 사죄의 뜻을 밝혔다.
 경남이주민노동복지센터에 따르면 A씨의 모친 B(44)씨는 10일 센터를 방문해 "자식을 제대로 가르치지 못한 죄를 통감하며 피해자와 가족에게 엎드려 사죄한다"고밝혔다.


 B씨는 "남편을 잃고 어려운 형편에 자식을 제대로 가르치지 못했다"며 "아들은 죗값을 마땅히 치러야 한다"고 말했다.
 B씨는 피해 아동의 쾌유를 기원했다. 그는 몸을 바쳐서라도 피해 아동을 돕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카자흐스탄 국민에게도 아들 일로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A씨는 지난 9월 16일 오후 3시 30분께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한 2차로에서 신호등이 없는 도로를 건너던 초등학교 1학년 남학생(8)을 자신이 몰던 승용차로 치고 달아난 혐의(특가법상 도주치상)로 구속기소 돼 재판을 앞두고 있다.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