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새벽 교통사고 낸 현직 경찰관, 음주측정 거부에 뺑소니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1-13


 현직 경찰관이 교통사고 후 사고 수습과 음주측정을 거부하고 달아났다가 붙잡혔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13일 음주측정 거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상) 혐의로 완도경찰서 소속 A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경위는 이날 오전 1시 25분께 목포시 부흥동 한 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낸 뒤 현장을 이탈하고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측정 요구에도 불응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경위의 싼타페 승용차는 1차선, 택시는 2차선으로 주행 중이었으며 싼타페 조수석 쪽과 택시 운전석이 충돌했다.
 A 경위는 사고 직후 차를 세우지 않고 수백m를 더 달려 차를 버리고 떠났다.


 뺑소니 의심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에서 A 경위를 발견하고 음주 측정을 수차례 요구했으나 A 경위는 음주 측정을 거부했다.
 A 경위는 또다시 수백m를 달아났다가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