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내 친구한테 욕을 해…"야구방망이로 외제차 박살 낸 조폭 입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1-14


 광주 서부경찰서는 야구방망이로 외제 차를 부순 혐의(특수재물손괴)로 국제PJ파 행동대원 A(2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전 2시 10분께 광주 서구 한 길가에 주차돼 있던 B(29)씨의 BMW 승용차를 야구방망이로 부순 혐의다.
 A씨는 자신의 친구가 B씨와 함께 술을 마시다 욕설을 들었다는 말을 듣고 격분해 B씨가 사는 동네를 찾아갔다.


 정확한 주소를 알지 못했던 A씨와 그의 친구는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왜 욕을 했느냐. 지금 어디에 있느냐"고 물었지만, B씨는 이들을 피했다.


 결국 B씨가 사는 동네를 헤매고 돌아다니던 A씨는 우연히 주차된 B씨의 차를 발견하고 이러한 일을 벌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야구동호회 활동을 하며 평소 가지고 다니던 야구방망이를 들고 갔다"며 "술에 취해 순간 화가 났다"고 범행을 시인했다.


 경찰은 A씨가 피해자와 합의를 한 점, 범행 정도 등을 고려해 불구속으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