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안핑거 사망, 유족 "구충제 펜벤다졸과 무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11-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안핑거 유투버 영상 캡처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을 복용하는 치료 후기를 영상으로 만들어 주목을 받아온 유튜버 안핑거가 최근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안핑거는 지난 9월 20일부터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펜벤다졸 후기 영상을 총 9개 올렸고, 일주일마다 혈액검사를 통해 간과 염증수치가 변하는 것을 확인하겠다고 밝혀 구독자 2만7000여명을 모은 바 있다.


이 유튜버는 말기 직장암 환자였으며, 유족은 고인의 죽음이 펜벤다졸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안핑거 딸은 유튜브 채널 게시판을 통해 "부친께서 지난 13일 오후 2시 27분쯤 사망했다"며 "원인은 암이 아닌 뇌경색, 섭취장애에 의한 호흡부진과 폐 손상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버지는 6년 전 심근경색이 발생해 혈관약을 계속 복용했지만, 최근 몇 달간 녹즙과 비타민을 먹으면서 증상이 개선돼 약을 중단했다"며 "혈관을 생각하지 않고 음식 조절을 하지 않은 채 암 치료에만 전념한 게 화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안핑거 딸은 "아버지는 본인이 힘들어도 다른 암환자와 소통하고 응원 댓글을 읽으며 힘을 내셨다"며 "암환자들이 희망을 잃지 말고 꼭 완치하기를 기도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안핑거가 복용하던 펜벤다졸은 지난 9월 말기 폐암을 앓던 미국인이 이 약을 복용한 뒤 완치했다고 주장하는 기사가 알려지면서 주목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말기암을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 등이 펜벤다졸을 복용하겠다고 나서기도 했다.

김철민은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펜벤다졸 복용 6주차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라며 등산에 나선 사진을 게재했다. 김철민은 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펜벤다졸 복용으로 효과를 봤다고 주장해왔다.


 특히 복용 4주 차였던 지난달 28일에는 통증이 반으로 줄고, 혈액검사도 정상으로 나왔다는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꾸준히 펜벤다졸 복용 자제를 당부하고 있다.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가 없어 효능이 입증된 바 없다는 것이 식약처의 기본 입장이다. 식약처는 특히 항암치료로 체력이 저하된 상태의 말기 암 환자에게는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의사협회 또한 지난 7일 입장문을 통해 "펜벤다졸은 기생충을 치료하는 데 쓰이며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는 개나 염소 등 동물에게만 사용이 승인된 약품"이라며 "펜벤다졸이 일부 동물실험에서 효과가 있었다 해도 사람에게서 같은 효과를 보인다는 보장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펜벤다졸은 동물에게 구토 및 설사, 알레르기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며 "고용량을 복용해 독성간염이 발생한 사례가 학술대회에서 보고된 바 있다"고 지적하며 "펜벤다졸 복용을 고려하는 환자들은 반드시 담당 주치의와 상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